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98. 中山君饗都士
中山君饗都士, 大夫司馬子期在焉.
羊羹不遍,
司馬子期怒而走於楚, 說楚王伐中山,
中山君亡. 有二人挈戈而隨其後者,
中山君顧謂二人:
“子奚爲者也?”
二人對曰:
“臣有父, 嘗餓且死, 君下壺飡餌之.
臣父且死, 曰: ‘中山有事, 汝必死之.’
故來死君也.”
中山君喟然而仰歎曰:
“與不期衆少, 其於當厄; 怨不期深淺, 其於傷心.
吾以一杯羊羹亡國, 以一壺飡得士二人.”


498. 중산군이 도사都士에게 향응을 베풀다
중산中山의 임금이 사대부士大夫들을 불러 잔치를 벌였는데, 대부 사마자기司馬子期도 거기에 있었다.
양고기 국을 나눠먹을 때 마침 그에게까지 돌아가지 않았다.
사마자기는 노하여 나라로 도망해 초왕楚王을 달래 중산을 치게 하였다.
중산왕이 도망을 다니고 있을 때, 어떤 두 사람이 창을 들고 그 뒤를 따르며 지켜 주고 있는 것이었다.
왕이 뒤를 돌아보며 말하였다.
“그대들은 어떤 자들인가?”
두 사람이 대답하였다.
“저희들 아버지께서, 일찍이 배가 고파 죽기 직전에 왕께서 식은 밥을 내려 살려 주셨습니다.
아버님이 임종하시면서 ‘중산왕에게 무슨 일이 생기거든 죽음으로써 보답하라.’고 유언하셨습니다.
그래서 임금을 위하여 목숨을 바치려고 따라나선 것입니다.”
중산왕은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였다.
“남에게 무엇을 베풀 때는 양이 많고 적음에 있지 아니하고 그 곤액할 때 베푸는 것이 중요하며, 남에게 원한을 살 때는 깊고 얕음에 있지 아니하고 그 마음을 상하게 하는 데 있구나.
내가 한 잔의 양고기 국물에 나라를 망쳤고, 한 그릇의 찬밥에 두 용사를 얻었구나.”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