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齊攻宋, 不欲.
客謂奉陽君曰:
“君之春秋高矣, 而封地不定, 不可不熟圖也.
秦之貪, 韓‧魏危, ‧楚, 中山之地薄, , 齊怒深,
殘伐亂宋, 定身封, 德强齊,
此百代之一時也.”


231. 나라가 나라를 치자 봉양군奉陽君이 나서고자 하지 않다
나라가 나라를 치자 봉양군奉陽君이 나서고자 하지 않았다.
어떤 이 봉양군에게 말하였다.
“그대의 연세는 높으나 봉지封地는 안정되어 있지 않으니, 깊이 헤아려 보지 않으면 안 됩니다.
나라의 탐심과 의 위험, 는 멀리 처해 있으며, 중산中山의 토지는 척박하고 나라는 큰 죄를 짓고 있고, 나라는 아주 노해 있습니다.
이런 혼란한 틈에 송나라를 쳐서 귀하의 봉지를 정해 받고 강한 나라에게 덕을 보이도록 하십시오.
이는 백대百代에 한 번 만날 기회입니다.”


역주
역주1 : 이 이야기는 271장의 일부가 아닌가 보고 있다.
역주2 奉陽君 : 趙나라 肅侯의 동생인 公子 成으로 보고 있다. 바로 李兌와 함께 沙宮之變을 일으킨 인물이다. 그러나 《史記》에는 公子 成의 封號를 安平君이라 하여 같은 인물인지 확실치 않다. 一說에는 李兌로 보고 있다.
역주3 衛(燕) : 〈趙策四〉에 의하여 ‘燕’으로 고쳤다.
역주4 正(僻) : 〈趙策四〉에 의하여 ‘僻’으로 고쳤다.
역주5 宋罪重 : 宋 康王의 포악무도함을 말한다. 〈東周〉 010장 및 〈宋衛策〉 483장 참조.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