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74. 신자申子종형從兄에게 벼슬을 주라고 청하다
申子請仕其從兄官, 不許也.
신불해申不害종형從兄에게 관직을 주라고 청하였으나 소후가 허락하지 않았다.
申子有怨色. 昭侯曰:
신불해가 원망스러운 빛을 보이자 소후가 말하였다.
“非所謂學於子者也.
“이는 그대에게 배운 바에 위배되는 일입니다.
聽子之謁, 而廢子之道乎?
그대의 청탁을 내가 들어주면서 그대의 를 훼멸하라는 것입니까?
又亡其行子之術, 而廢子之謁乎?
또는 그대의 학문을 행하도록 하기 위하여 그대의 청탁을 폐기하라는 것입니까?
子嘗敎寡人功勞, 視次第.
그대는 일찍이 과인에게 공로에 따르고, 순서를 살펴야 한다고 가르치셨지요.
今有所求, 此我將奚聽乎?”
그런데 지금 구하는 바는 〈그에 어긋나니〉 내 어찌 이를 들어 줄 수 있겠습니까?”
申子乃請罪, 曰:
신불해는 이에 자리를 옮겨 죄를 빌면서 말하였다.
“君眞其人也!”
“당신이야말로 저의 학문을 밝혀 주시는 바로 그 사람입니다!”
역주
역주1 : 이 내용은 《韓非子》 〈外儲說左上〉에도 실려 있다.
역주2 昭侯 : 韓나라의 名君. 申不害를 등용하였다.
역주3 辟舍 : 避舍와 같다. 正房을 떠나 別處에 거하며 잘못을 뉘우치는 일. 367 참조.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