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1. 孟嘗君讌坐
맹상군孟嘗君이 편안히 앉은 채
孟嘗君讌坐, 謂三先生曰:
맹상군孟嘗君이 편안히 앉은 채로 세 사람의 선생(식객)과 담소를 나누면서 말하였다.
“願聞先生有以補之闕者.”
“선생들께 저의 모자란 점을 보충해 줄 말씀을 듣고 싶소이다.”
一人曰:
한 사람이 말하였다.
“訾! 天下之主, 有侵君者, 臣請以臣之血湔其衽.”
“아! 천하의 군주라 하더라도 을 침해하는 자가 있으면 저는 청컨대 저의 피를 그자의 옷깃에 뿌릴 것입니다.”
曰:
전무田瞀가 말하였다.
“車軼之所能至, 請掩足下之, 誦足下之長;
“군의 수레바퀴가 닿는 곳이면 어디에서나 족하足下의 단점은 덮어주고 족하足下의 장점을 칭송하고 다니겠습니다.
千乘之君與萬乘之相, 其欲有君也, 如使而弗及也.”
그래서 천승千乘의 임금과 만승萬乘의 상국 누구나 을 얻어서 부리려고 하면서 미치지 못할까 걱정할 정도로 높이겠습니다.”
승고勝{股/目}라는 자가 말하였다.
“臣願以足下之府庫財物, 收天下之士,
“저는 원컨대 족하足下의 창고에 있는 재물로써 천하의 선비들을 다 거두어들이고 싶습니다.
能爲君決疑應卒, 若之有也.
그리하여 능히 그들이 을 위하여 의심되고 어려운 문제를 결단하고, 갑작스런 에 부응하기를 문후文侯에게 있어서 전자방田子方이나 단간목段干木과 같게 하겠습니다.
此臣之所爲君取矣.”
이것이 제가 귀하를 위해 선비들을 끌어들이겠다는 것입니다.”
역주
역주1 田瞀(무) : 孟嘗君의 식객 이름.
역주2 短[者] : 鮑彪本에는 者가 없다.
역주3 勝{股/目} : 孟嘗君의 식객 이름. {股/目}은 字書에 없는 글자로 音을 알 수 없다. 鮑彪는 滕臀으로 썼다.
역주4 魏 文侯 : 魏 桓子의 손자. 이름은 斯. 三晉 초기의 가장 현명한 군주.
역주5 田子方 : 魏 文侯의 스승.
역주6 段干木 : 魏 文侯의 빈객.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