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5301 生與來日이오 死與往日이니라
산 사람의 일은 이튿날부터 세고, 죽은 사람의 일은 죽은 날부터 센다.
集說
[集說] 與 猶數也
[集說]는 셈한다는 뜻이다.
成服杖 生者之事也 數死之明日爲三日하고, 斂殯 死者之事也 從死日數之爲三日하니,
성복成服하고 상장喪杖을 짚는 것은, 살아 있는 사람이 할 일이므로 죽은 다음 날부터 세어서 3일 째에 하고, 을 하고 을 하는 것은 죽은 사람의 일이므로 죽은 날로부터 세어서 3일 째에 한다.
是三日成服者 乃死之第四日也.
여기서 3일 째에 성복한다는 것은 죽은 자의 입장에서는 4일 째가 된다.
大全
[大全] 永嘉戴氏호대 死者日遠하고 生者日忘 聖人 念之.
[大全]영가대씨永嘉戴氏 : 죽은 자는 날마다 멀어지고 산 자는 날이 갈수록 잊어버린다는 것을 성인께서 염려하였다.
三日而殯 死者事也 以往日數하고 三日而食 生者事也 以來日數하니 其情哀矣.
그리하여 3일 만에 염을 하는 것은 죽은 사람의 일이니 죽은 날부터 세고, 3일 만에 음식을 먹는 것은 산 사람의 일이니 다음 날부터 셈하니 그 뜻이 슬픈 것이다.
聖人 察於人情之故하사 而致意於一日二日之間하사 以此敎民하사되 而猶有하니 悲夫로다.
성인은 인정人情이 본래 그러한 것임을 살피시고, 하루 이틀 사이에도 관심을 두어 이로써 백성들을 가르치셨는데도 오히려 아침에 상제祥祭를 지내고 그날 저녁에 노래 부르는 자가 있었으니, 슬픈 일이다.
역주
역주1 朝祥暮歌者 : 朝祥暮歌는 아침에 祥祭를 지내고 저녁에 노래를 부르는 것을 말한다. 25개월 만에 지내는 것이 大祥이다. 곡과 노래는 같은 날에 하지 않는다.[魯人有朝祥而莫歌者 子路笑之 孔穎達 疏 : 祥謂二十五月大祥 歌哭不同日 故仲由笑之] 《禮記》 〈檀弓 上〉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