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4301 天子 穆穆하고, 諸侯 皇皇하고, 大夫 濟濟하고, 士 蹌蹌하고, 庶人 僬僬하나니라.
천자의 용의容儀는 온화하고 공경스러우며, 제후는 성대한 위의가 표면에 드러나고, 대부는 위용이 한결같고, 는 나래를 펴고 날아오른 듯이 여유가 있고, 서인은 모양내지 않고 종종걸음으로 걷는다.
集說
[集說] 呂氏호대 穆穆 幽深和敬之貌,
[集說]여씨呂氏 : 목목穆穆은 그윽하고 깊고 온화하며 공경스런 모습이다.
皇皇 壯盛顯明之貌,
황황皇皇은 성대한 위의威儀가 표면에 드러난 모습이다.
濟濟 修飾齊一之貌,
제제濟濟는 꾸밈이 한결같은 모습이다.
蹌蹌 翔擧舒揚之貌.
창창蹌蹌은 나래를 펴고 날아오른 듯이 여유가 있는 모습이다.
庶人 見乎君 不爲容이요, 進退趨走하니
서인庶人은 임금을 뵐 때 용의容儀를 짓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고 물러날 때 종종걸음으로 빨리 달려간다.
僬僬 雖無所考 大抵趨走促數 不爲容之貌也니라.
초초僬僬는 그 뜻을 상고할 수는 없으나, 대개 종종걸음으로 자주 발걸음을 떼느라 예모禮貌를 차리지 못하는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