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1301 爲人子者 居不主奧하며 坐不中席하며 行不中道하며 立不中門하며,
자식된 사람은 방의 서남 쪽 구석[奧]에 거처하지 않으며, 앉을 때 자리의 한가운데 앉지 않으며, 길 한가운데로 걷지 않으며, 중문中門에 서지 않는다.
集說
[集說] 室西南隅 爲奧
[集說]의 서남쪽 모퉁이가 이다.
主奧中席 皆尊者之道也.
를 차지하고 자리의 한가운데 앉고 하는 것은 모두 존귀한 자가 하는 것이다.
行道則或左或右하고 立門則避棖
之中 皆不敢迹尊者之所行也.
길을 걸을 때에는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걷고, 문에 설 때는 문설주와 문기둥의 가운데를 피하는 것은 모두 감히 존귀한 이가 지나는 곳을 밟지 않으려는 것이다.
古者 男女異路하야 路各有中이요
옛날에는 남녀가 걸을 때 길을 달리 하였으므로 길에는 〈오는 쪽과 가는 쪽에〉 각각 중앙이 있다.
門中央 有闑하고 闑之兩旁 有棖也.
문의 중앙에 문기둥이 있고, 문기둥의 양쪽 곁에는 문설주가 있다.
역주
역주1 闑(얼) : 闑은 문기둥이다. 문이 있는 길 양편(좌우의 통로)의 한가운데 나무를 세워 길의 중앙을 표시하는 것이다. 어떤 책에서는 문설주로 훈을 풀었는데 이는 맞지 않은 것이다.
역주2 : 얼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