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2607 侍坐於所尊敬하야 無餘席이니 見同等하야는 不起하며,
존경해야 할 분을 모시고 앉아 있을 때에는 남은 공간이 없도록 〈자리 끝에 가까이〉 앉아야 하며, 〈신분이〉 동등한 사람을 〈그 자리에서〉 만나더라도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는다.
集說
[集說] 所尊敬 謂先生長者及有德有位之人也.
[集說] 존경해야 할 분이라 함은 선생과 어른 및 이 있거나 벼슬이 있는 사람을 뜻한다.
無餘席 謂己之席 與尊者之席 相近則坐於其端하야 不使有空餘處
남은 공간이 없도록 앉는다는 것은 내 자리가 존자尊者의 자리와 서로 가까우면 자리의 끝에 앉아서 〈자리의〉 남은 부분이 있지 않게 하는 것을 뜻한다.
近則應對審也
가까이 앉으면 응대를 세심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同等之人 與己無尊卑 故不爲之起니라.
동등한 사람은 자기와 높고 낮은 구분이 없기 때문에 일어나지 않는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