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1801 從於先生할새 不越路而與人言하며 遭先生於道어든 趨而進하야 正立拱手
선생을 따라 길을 갈 때에는 길을 건너서 다른 사람과 말하지 않으며, 길을 가다가 선생을 만나면 빠른 걸음으로 앞으로 가서 바르게 선 자세로 공수拱手한다.
先生 與之言이어시든 則對하고 不與之言이어시든 則趨而退니라.
선생이 말을 건네시면 대답하고, 말씀을 하지 않으시면 빠른 걸음으로 물러난다.
集說
[集說] 呂氏호대 先生者 父兄之稱이니
[集說]여씨呂氏 : 선생先生이란 〈본시〉 부형父兄을 지칭하는 말이다.
有德齒可爲人師者 猶父兄也. 故亦稱先生하고
과 나이가 남의 스승이 될 만한 사람은 부형父兄과 같기 때문에 또한 선생이라 칭한다.
以師爲父兄이면 則學者 自比於子弟
스승을 부형父兄처럼 여긴다면 배우는 자가 자신을 〈스승의〉 자제子弟에 견준 것이다.
故稱弟子니라.
그래서 〈자신을〉 제자弟子라고 일컫는 것이다.
大全
[大全] 永嘉戴氏호대 禮無二敬하니
[大全]영가대씨永嘉戴氏 : 예법에는 〈동시에〉 양쪽을 공경하는 것은 없다.
從先生而越路與人言이면 則敬 有所分矣.
그런데 선생을 따라 길을 가다가 길을 건너서 다른 사람과 말하면 공경심恭敬心이 분산되게 된다.
趨進者 懼先生之有敎令也, 趨退者 不敢與先生竝行也.
빠른 걸음으로 앞으로 가는 것은 선생께서 지시하는 것이 있지 않을까 해서이고, 빠른 걸음으로 물러나는 것은 감히 선생과 나란히 걸을 수 없기 때문이다.
道遇長者而引避 雖足以致敬이나 而非所以承命也.
길을 가다가 어른을 만났을 때 길을 양보하면 매우 공경스러운 것이지만 지시를 받드는 자세는 아니다.
長者 不與之言而隨行不置 亦非所謂承意也,
어른이 말을 건네지 않으시는데 계속해서 따라가는 것도 이른바 어른의 뜻을 받드는 것이 아니다.
進退之際 其難如此하니 可不謹哉.
어른 앞에 나아가고 물러나는 것이 이처럼 어려운 것이니 신중하게 행동하지 않아서야 되겠는가.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