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5201 天子 祭天地하며 祭四方하며 祭山川하며 祭五祀호대 歲徧하고,
천자는 천지天地에 제사 지내고, 사방四方에 제사 지내고, 산천山川에 제사 지내고, 오사五祀에 제사를 지내되 해마다 두루 다 제사 지낸다.
諸侯 方祀하며 祭山川하며 祭五祀호대 歲徧하고,
제후는 자기 영토의 사방에 제사 지내고, 산천에 제사 지내고, 오사五祀에 제사 지내되 해마다 모두 다 제사 지낸다.
大夫 祭五祀호대 歲徧하고,
대부는 오사五祀에 제사 지내되 해마다 두루 다 제사 지낸다.
祭其先하나니라.
는 자기의 선조先祖에게 제사를 지낸다.
集說
[集說] 呂氏호대, 此章 泛論祭祀之法이라.
[集說]여씨呂氏 : 이 장은 제사법祭祀法의 대강을 논한 것이다.
冬日至 祭天하고 夏日至 祭地하며
동짓날에는 하늘에 제사를 지내고, 하짓날에는 땅에 제사를 지낸다.
四時 各祭其方하야 以迎氣하고 又各望祭其方之山川이라.
사시四時에는 각각 그 방위方位에서 제사 지내어 기운氣運을 맞아들이고, 또 각각 그 방위의 산천에 망제望祭를 지낸다.
五祀則春祭戶하고 夏祭竈하고 季夏 祭中霤하고 秋祭門하고 冬祭行하니, 此所謂歲徧이라.
오사五祀는 봄에는 지게문[戶]에 제사하고, 여름에는 부엌[竈]에 제사하고, 계하季夏에는 중류中霤에 제사하고, 가을에는 에 제사하고, 겨울에는 길[行]에 제사 지내는 것을 말하니, 이렇게 제사하는 것이 이른바 두루 제사 지낸다는 것이다.
諸侯 有國이라 國必有方하니 祭其所居之方而已, 非所居之方 及山川不在境內者 皆不得祭.
제후는 나라가 있고, 나라에는 반드시 사방四方이 있으니 그 나라가 위치하고 있는 곳의 사방의 신에게 제사 지낼 뿐이니, 거처하고 있는 곳의 사방이 아니거나 경내境內에 있지 않은 산천山川에는 모두 제사 지낼 수 없다.
曰方祀니라.
그러므로 방사方祀라고 한 것이다.
祭法 天子 立七祀호대 加以司命泰厲하고, 諸侯 五祀호대 有司命公厲而無戶竈하고,
제법祭法〉에 “천자는 칠사七祀를 세우는데, 〈오사五祀 외에〉 사명司命태려泰厲를 더 지내고, 제후는 오사五祀를 세우되 사명司命공려公厲가 있고, 는 없다.
大夫 三祀호대 有族厲而無中霤戶竈하고,
대부는 삼사三祀를 세우되 족려族厲는 있고 중류中霤는 없다.
二祀하니 則門行而已라 하나, 是法 考於經 皆不合하니,
이사二祀를 세우니 과 길[行] 두 가지뿐이다.” 하였으나, 이러한 제사법을 경전經典에서 고찰해 보면 모두 부합되지 않는다.
曾子問 天子未殯 五祀之祭 不行하고, 士喪禮 라 하니,
증자문曾子問〉에는 “천자는 빈렴殯斂하기 전에는 오사五祀를 행하지 않는다.”고 하였고, 〈사상례士喪禮〉에선 “오사五祀에 기도한다.”고 하였다.
則自天子至士 皆祭五祀.
그렇다면 천자에서 에 이르기까지 모두 다 오사五祀에 제사 지낸 것이다.
祭法 言涉怪妄不經하고 至于所稱廟制 亦不與諸經合이로다.
제법祭法〉은 내용이 거의 괴이하고 망령되어 상법常法에 맞지 않고, 묘제廟制를 말한 것에 이르러서도 또한 다른 여러 경전經典과 맞지 않는다.
大全
[大全] 嚴陵方氏호대 故所祭之神 有大小하고, 이라 故所祭之神 有遠近也니라.
[大全]엄릉방씨嚴陵方氏 : 덕에는 높고 낮음이 있기 때문에 제사를 지내는 신에 크고 작음이 있고 일에는 넓고 좁음이 있기 때문에 제사를 지내는 신에 멀고 가까움이 있는 것이다.
역주
역주1 禱于五祀 : 禱于五祀는 《儀禮》의 〈旣夕禮〉에 보인다. 이외에 陳祥道의 《禮書》의 〈士喪禮〉와 《儀禮經典通解》의 〈士喪禮〉에 보인다. 呂氏가 이용한 사상례는 《儀禮》가 아니었던 것 같다. 이외에 《禮記》 〈祭法〉의 鄭注에도 이 글이 보인다.
역주2 德有隆殺 : 德有隆殺의 隆은 점점 높아지는 것을 말하고 殺는 반대로 점점 낮아지는 것을 말한다. 여기서 德은 지위를 가지고 말한 것이다. 즉 천자, 제후, 경대부, 사의 지위에 따라 위로 올라갈수록 덕이 더욱 높아지는 것이고 아래로 내려올수록 덕이 낮아진다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제사를 모시는 신도 그에 따라 크고 작음이 있다는 뜻이다.
역주3 業有廣狹 : 業有廣狹의 業 역시 지위를 가지고 이야기 한 것이다. 즉 천자는 천하의 일을 다스리기 때문에 천지에까지 제사하니 그 업이 넓은 것이고 士가 자기 선조에게만 제사하는 것은 곧 자기 한 몸에 한정하는 것이므로 업이 좁은 것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士는 자기에게 가까운 조상에게만 제사를 지낼 수 있는 것이고 천자는 조상은 물론 멀리 천지의 신에게까지 제사를 지낸다는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