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0603 分爭辨訟 非禮 不決하며,
다툼을 분별하고 송사訟事를 판별하는 것은 가 아니면 결정되지 않으며,
集說
[集說] 朱氏호대 見於事而有曲直하니 分爭則曲直 不相交하고, 訟 形於言而有是非하니 辨訟則是非 不相敵이라.
[集說]주씨朱氏 : 분쟁紛爭은 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것으로 〈분쟁에는〉 곡직曲直이 있으니, 다툼을 분별하면 곡직曲直이 서로 섞이지 않고, 송사訟事는 말을 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것으로 〈송사에는〉 시비是非가 있으니 송사를 분별하면 시비是非가 서로 맞서지 않게 된다.
所以正曲直明是非
곡직曲直을 바로잡고 시비是非를 밝히는 것이다.
故此二者 非禮 則不能決이니라.
그러므로 이 두 가지(曲直과 시비是非)는 가 아니면 정하지 못하는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