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1602 不入公門하며,
거친 짚신과 옷의 앞자락을 띠에 꽂은 차림을 하거나 엽관厭冠 등 〈상주喪主의〉 차림을 하고는 공문公門에 들어가지 못한다.
集說
[集說] 苞 讀爲之草 爲齊衰喪屨也.
[集說](표)로 읽으니, 왕골풀로 자최상齊衰喪을 입은 이의 신발을 만든다.
扱衽 以深衣前衽으로 扱之於帶也,
급임扱衽심의深衣의 앞자락을 띠에 꽂는 것이다.
蓋親初死時 孝子以號踊履踐爲妨이라 扱之也니라.
어버이가 막 운명하셨을 때에 자식[孝子]이 울부짖으며 뛰는데 〈옷자락이〉 밟혀서 방해가 되므로 〈옷자락을 띠에〉 꽂는 것이다.
厭冠 喪冠也,
엽관厭冠상관喪冠이다.
吉冠有梁호대 喪冠 無之
길관吉冠은 머리를 싸매는 끈[纚(리)]과 관에 기둥처럼 세운 이 있는데, 상관喪冠에는 그것이 없다.
厭帖然也,
그래서 납작한 것이 푹 꺼져 있어 〈복종하는〉 것 같다.
皆凶服이라. 故 不可以入公門이니라.
이러한 것들은 모두 흉복凶服이므로 〈이러한 차림으로는〉 공문에 들어갈 수 없는 것이다.
역주
역주1 : 표
역주2 : 삽
역주3 : 엽
역주4 : 표
역주5 藨蒯 : 표괴
역주6 : 리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