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6301 君命 大夫與士,
임금이 내린 명령이 있으면 대부大夫가 이를 익혀야 한다.
在官言官하고 在府言府하고 在庫言庫하고 在朝言朝,
명령이 에 있으면 (직책과 유사)에 대하여 토론하고, 명령이 에 있으면 에 대하여 토론하고, 에 있으면 에 대하여 토론하며, 조정朝廷에 있으면 조정朝廷에 대하여 토론한다.
集說
[集說] 人君 有命令則大夫士 相與肄習之하야,
[集說] 임금이 내린 명령이 있으면 대부와 사가 함께 그 명령에 대하여 익힌다.
其事 或在官, 或在府, 或在庫, 或在朝 隨其所在而謨議之.
그 〈일의〉 내용이 에 있거나 에 있거나 에 있거나 조정에 있거나 어디에 있거나 간에 그 있는 곳에 따라서 그것을 토론한다.
官者 職守司存之總名이오, 府庫者 貨器藏貯之異號.
직책職責유사有司를 묶어서 지칭한 것이고, 는 재화와 기물을 저장해두는 곳의 이칭異稱이다.
則君臣會見之公庭也.
군신君臣이 모여서 정사를 토론하는 공정公庭이다.
大全
[大全] 藍田呂氏호대 先時豫慮하되 思不出其位하니 皆所以虔君命也.
[大全]남전여씨藍田呂氏 : 미리 예상하여 염려하되 생각이 그 지위 밖을 벗어나지 않으니 모두 임금의 명령을 공경하는 것이다.
居是位也하야는 不敢以侵他事하고 治是事也하야는 不敢以有他慮하니 此所以志無所分政無不擧也니라.
이 지위에 있어서는 감히 다른 일을 참견하지 않고 이 일을 수행함에 있어서는 감히 다른 일을 생각하지 않으니 이것이 의지意志가 명료해지고 정사政事가 잘 시행되는 까닭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