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2-1 仁之道 要之컨대 只消道一公字 只是仁之理
52-1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는 요컨대 다만 모름지기 한 공자公字로 말할 수 있으니, 은 다만 의 이치이다.
不可將公하야 便喚做仁이니 公而以人體之 故爲仁이니라
을 가지고 곧 이라고 불러서는 안 되니, 공평公平하면서 사람(人道)을 (근간과 골자)로 삼기 때문에 이 되는 것이다.
仁者 以天地萬物爲一하니 其理公而已
한 자는 천지天地 만물萬物을 하나로 여기니, 그 이치는 일 뿐이다.
然言其理至公而無私 必體之以人이면 則其寬平普博之中 自然有惻怛慈愛之意하니 斯所謂仁也
그러나 그 이치가 지극히 공평公平하여 가 없다고 말하나 반드시 사람을 로 삼으면 관평寬平하고 너른 가운데에 자연 측달惻怛하고 자애慈愛하는 뜻이 있으니, 이것이 이른바 이라는 것이다.
猶榦注+按 與幹同하니 築墻兩旁木也骨也
는 나무의 줄기注+살펴보건대 과 같으니, 담을 쌓을 때 양쪽에 세우는 나무이다.와 동물의 뼈와 같은 것이다.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公則無情이요 仁則有愛하니 公字 屬理하고 愛字 屬人이라
공정公正하면 사정私情이 없고 하면 사랑이 있으니, 공자公字에 속하고 애자愛字에 속한다.
克己復禮하야 不容一毫之私 豈非公乎
극기복례克己復禮하여 털끝만큼의 를 용납하지 않는 것이 어찌 이 아니겠는가.
親親仁民而無一物之不愛 豈非仁乎
친척을 친애하고 사람을 사랑하여 한 물건도 사랑하지 않음이 없는 것이 어찌 이 아니겠는가.”
52-2 只爲公則物我兼照
다만 을 하면 남과 나를 겸하여 비추게 된다.
故仁 所以能恕 所以能愛 恕則仁之施 愛則仁之用也注+退溪曰 消 須也 ○ 體者 乃是以人而體公이라 蓋人 撑起這公하야 作骨子 則無私心而仁矣 蓋公 只是一箇公理 是人心本仁이니 人而不公이면 則害夫仁故 必體此公하야 在人身上하야 以爲之體 則無所害其仁하야 而仁流行矣리라 ○ 恕與愛本皆出於仁이나 然非公이면 則安能恕 安能愛人이리오 ○ 仁之發處自是愛 推那愛底니라 ○ 公 在仁之先이요 愛恕 在仁之後니라니라
그러므로 를 할 수 있고 사랑을 할 수 있는 것이니, 의 베풂이요 사랑은 의 쓰임이다.”注+퇴계退溪가 말씀하였다. “는 모름지기이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는 바로 사람으로서 체행體行하는 것이다. 사람이 이 을 일으켜 골자骨子로 삼으면 사사로운 마음이 없어져서 하게 된다. 은 다만 하나의 공리公理이고 은 사람의 마음이 본래 한 것이니, 사람으로서 공정公正하지 못하면 을 해치게 된다. 그러므로 반드시 이 체행體行하여 사람의 신상身上에 있게 하여 (根榦과 골자骨子)로 삼는 것이니, 이렇게 하면 을 해침이 없어서 이 유행할 것이다.”
는 본래 모두 에서 나왔다. 그러나 이 아니면 어찌 할 수 있으며 어찌 사람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이 발로되는 곳은 본래 사랑이며, 는 이 사랑을 미루어 가는 것이다.
의 앞에 있고 의 뒤에 있다.
恕者 推於此 愛者 及於彼
는 여기에서 미루는 것이요 사랑은 저기에 미치는 것이다.
譬泉之源也 恕則泉之流出注+按 此與或人所問恕如水之流同意 然以朱子恕是分俵此水之說觀之하면 則葉註語未圓備하야 似欠分俵意로라이요 愛則泉之潤澤이요 公則疏通而無壅塞之謂也
은 비유하면 샘의 근원根源과 같으니, 는 샘물이 흘러 나오는 것이요,注+살펴보건대 이는 혹자或者가 ‘는 물이 흘러가는 것과 같으냐?’고 물은 것과 같은 뜻이다. 그러나 주자朱子의 ‘는 이 물을 분표分俵(나눔)하는 것’이란 말씀으로 보면 섭씨葉氏는 내용이 원만하고 구비하지 못하여 분표分俵의 뜻이 부족한 듯하다. 사랑은 샘물이 적셔주어 윤택하게 하는 것이요, 은 소통하여 막힘이 없음을 이른다.
惟其疏通而無壅塞故 能流而澤物이리라
오직 소통疏通하여 막힘이 없기 때문에 흘러가서 물건을 윤택하게 하는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