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2. 鄭衛之音 悲哀하야 令人意思留連하고 又生怠惰之意하야 從而致驕淫之心하나니 雖珍玩奇貨라도 其始感人也 亦不如是切이니
32.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나라와 나라의 음악은 서글퍼서 사람으로 하여금 의사意思유련留連(머물러 있음)하게 하고 또 태만怠慢한 생각이 생겨나게 하여, 따라서 교만하고 음탕한 마음을 이루니, 비록 진기珍奇완호물玩好物과 기이한 재화財貨라도 처음에 사람을 감동시킴이 또한 이처럼 간절하지는 못하다.
從而生無限嗜好
그리하여 따라서 무한無限기호嗜好가 생겨난다.
라하시니 亦是聖人經歷過
그러므로 공자孔子께서 ‘반드시 추방하라.’고 말씀하신 것이니, 또한 성인聖人이 경험하신 것이다.
但聖人 能不爲物所移耳시니라
다만 성인聖人외물外物에 옮김을 당하지 않으실 뿐이다.”
〈橫渠禮樂說〉
〈《횡거선생예악설橫渠先生禮樂說》에 보인다.〉
[張伯行 註] 欲人戒溺音하야 以養聰而絶嗜也
[張伯行 註] 사람이 음악音樂에 빠짐을 경계하여 총명聰明을 길러 기욕嗜慾을 끊고자 한 것이다.
蓋聲音之移人 至易 而人心之不惑 恒難이라
음성音聲(音樂)이 사람을 바꾸기는 매우 쉽고 사람의 마음이 하지 않기는 항상 어렵다.
鄭衛之音 靡曼淫佚하고 節調悲哀하니 人一聽之하야 心與音逐이면 則漸就懈弛 因之縱逸不檢이니 其受惑也甚於珍玩奇貨
나라와 나라의 음악은 사치하고 음탕하며 리듬과 곡조가 슬프고 애처로우니, 사람이 한 번 이것을 듣고서 마음이 음악을 따라 좇아가면 점점 해이해지는 데로 나아가고, 인하여 방종하고 안일하여 검속하지 않게 되니, 그 미혹을 받음이 진완珍玩기화奇貨보다도 심하다.
彼以目接하야 固足喪志어니와 此以耳受하야 尤足移心이니
진완珍玩기화奇貨는 눈으로 접하여 진실로 뜻을 상실하게 하지만 이 음악은 귀로 받아들여서 더욱 마음을 바꿔 놓는다.
凡百嗜好 從此牽援矣
그리하여 모든 기호嗜好가 이로부터 끌려가게 된다.
所以孔子必放而絶之하시니 亦由入耳感心하야 深見其然이라
이 때문에 공자孔子께서 나라와 나라의 음악을 반드시 추방하여 끊으신 것이니, 또한 귀로 들어와 마음을 감동시켜서 그 그러함을 깊이 보셨기 때문이다.
但聖人 主宰定하야 自能不移耳 否則滅天理而窮人欲하야 其究有不勝言者
다만 성인聖人주재主宰가 안정되어서 자연히 옮겨가지 않을 뿐이니, 그렇지 않으면 천리天理를 멸하고 인욕人欲을 다하여 그 끝을 이루 말할 수 없는 것이 있을 것이다.
君子姦聲亂色 不留聰明 良有以哉인저
군자君子가 간사한 음악과 어지러운 색을 총명聰明에 머물러 두지 않음은 진실로 이 때문일 것이다.
역주
역주1 孔子曰 必放之 : 《論語》〈衛靈公〉에 “鄭나라 음악을 추방하며 말 잘하는 사람을 멀리하여야 하니, 鄭나라 음악은 음탕하고 말 잘하는 사람은 위태롭다.〔放鄭聲遠侫人 鄭聲淫 侫人殆〕”라고 보이며, 衛나라 음악 역시 음탕하기로 유명한 바, 《禮記》〈樂記〉와 《詩經》〈鄭風〉‧〈衛風〉‧〈鄘風〉에 자세히 보인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