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明道先生曰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天地生物 各無不足之理하니 常思天下君臣父子兄弟夫婦 有多少不盡分處注+欄外書曰 施璜虹〈玉〉曰 欲盡分者 擇善而固執之爲貴니라니라
천지天地가 물건을 낳음에 각각 부족한 이치가 없으니, 항상 천하天下군신君臣부자父子형제兄弟부부간夫婦間에 다소(많이) 직분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 있음을 생각하여야 한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시황홍옥施璜虹玉이 말하기를 ‘직분을 다하고자 하는 자는 을 택하여 굳게 잡아지키는 것을 귀하게 여긴다.’ 하였다.”
〈遺書下同〉
〈《정씨유서程氏遺書》에 보인다.이하도 같다.〉
分者 天理當然之則注+按 此語不切하니 恐是職分之分이라 葉氏之意 則以君臣父子 爲物하야 而謂君臣父子各無不足之理也 然則此分字 當以各其分限看 可也리라이나 鄙意則以爲天地之生人物 各得其理而無不足하니 君臣之義 父子之親 皆在我所當然之理也 然則此分字 以職分看 可也니라이니 天之生物 理無虧欠이어늘 而人之處物 每不盡理하나니
천리天理에 당연한 법칙法則이니,注+살펴보건대 이 말은 간절하지 않으니, 직분職分인 듯하다. 섭씨葉氏의 뜻은 군신君臣부자父子이라 하여 군신君臣부자父子가 각각 충족하지 않은 이치가 없다고 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 분자分字는 마땅히 각자의 분한分限(분수)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나 내 생각에 천지天地가 사람과 물건을 낳을 적에 각각 그 이치를 얻어 충족하지 않음이 없으니, 군신간君臣間부자간父子間함이 다 나의 소당연所當然의 이치에 들어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분자分字직분職分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하늘이 물건을 낼 적에는 이치가 부족함이 없으나 사람이 사물에 대처함에 있어서는 언제나 이치를 다하지 못한다.
如君臣父子兄弟夫婦 一毫不盡其心하야 不當乎理 是爲不盡分이라
예를 들면 군신간君臣間부자간父子間형제간兄弟間부부간夫婦間에 털끝만큼이라도 그 마음을 다하지 못하여 이치에 합당하지 않으면 이는 분수를 다하지 못한 것이 된다.
故君子貴精察而力行之也니라
그러므로 군자君子는 정밀하게 살피고 힘써 행함을 귀하게 여기는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18. 명도선생왈 천 …(1) 223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