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2. 古人能知詩者 唯孟子 爲其以意逆志注+按 孟子曰 說詩者不以文害辭하며 不以辭害志 以意逆志라야 是謂得之라한대 註曰 言說詩之法 不可以一字而害一句之義 不可以一句而害設辭之志 當以己意 迎取作者之志라야 乃可得之라하니라
夫詩人之志至平易하니 不必爲艱嶮求之
今以艱嶮求詩 則已喪其本心이니 何由見詩人之志리오
人情不相遠하니 以己之意 迎彼之志 是爲得之
詩以感遇而發於人情之自然하야 本爲平易어늘 今以艱嶮之心求詩 則已失吾心之自然矣 而何以見詩人之心이리오
◎ 詩人之情性 溫厚平易老成하야 本平地上道著言語 今須以崎嶇注+沙溪曰 須 韻會 意所欲也라하고 又有必字意니라求之 先其心已狹隘了
則無由見得이니라
詩人之情 本樂易로되 只爲時事拂著他樂易之性이라
故以詩道其志니라
詩人情性 溫厚而無刻薄하고 平易而無艱險하고 老成而無輕躁하니 若以崎嶇狹隘之心이면 安能見詩人寬平廣大之意리오


72.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옛사람 중에 를 안 분은 오직 맹자孟子뿐이니, 읽는 자의 뜻으로 작자作者의 뜻을 맞추었기 때문이다.注+살펴보건대 《맹자孟子》에 “를 설명하는 자는 글자로써 말(문장)을 해치지 말고 말로써 본래의 뜻을 해치지 말고, 독자讀者의 뜻으로써 작자作者의 뜻에 맞추어야만 를 알 수 있다.” 하였는데, 그 에 “설명說明하는 방법은 한 글자로써 한 의 뜻을 해치지 말고 한 로써 말한 뜻을 해치지 말 것이요, 마땅히 자신의 뜻으로써 작자의 뜻을 맞추어 취해야 비로소 를 알 수 있다.” 하였다.
시인詩人의 뜻은 지극히 평이하니, 굳이 어렵고 험하게 찾을 필요가 없다.
이제 어렵고 험하게 의 뜻을 찾는다면 이미 자신의 본심本心을 잃은 것이니, 어떻게 시인詩人의 뜻을 볼 수 있겠는가.”
인정人情은 서로 크게 다르지 않으니, 자신의 뜻으로 상대방(작자)의 뜻을 맞추면 알 수 있는 것이다.
감우感遇하여 인정人情의 자연스러움에서 나와 본래 평이한데, 이제 어렵고 험한 마음으로 의 뜻을 찾는다면 이미 내 마음의 자연自然함을 잃은 것이니, 어떻게 시인詩人의 마음을 볼 수 있겠는가.
시인詩人성정性情온후溫厚하고 평이平易하고 노성老成(노련)하여 본래 평지平地 언어言語를 펼쳐놓았으니, 이제 굳이 기구崎嶇(기구)한 마음으로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는 《운회韻會》에 ‘마음에 하고자 하는 바이다.’ 하였고, 또 필자必字의 뜻이 있다.” 찾으면 먼저 그 마음이 이미 좁아진다.
이렇게 되면 의 뜻을 볼 수가 없다.
시인詩人은 본래 화락和樂하고 평이平易한데, 다만 세상일이 그의 화락和樂하고 평이平易심성心性을 거스른다.
이 때문에 로써 자신의 뜻을 말한 것이다.
시인詩人성정性情온후溫厚하여 각박함이 없고, 평이平易하여 험난함이 없고, 노성老成하여 가볍고 조급함이 없으니, 만약 기구崎嶇하고 좁은 마음으로 찾는다면 어찌 시인詩人관평寬平하고 광대廣大한 뜻을 볼 수 있겠는가.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