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獵 自謂今無此好라한대 周茂叔曰 何言之易也
2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냥하는 일을 내 스스로 ‘이제는 이것을 좋아하는 마음이 없습니다.’고 말하자, 주무숙周茂叔(周濂溪)이 말씀하시기를 ‘어찌 말을 쉽게 하는가.
但此心 潛隱未發이니 一日萌動이면 復如前矣라하시더니 後十二年 因見하야 果知未也로라
다만 이 마음이 잠복潛伏하여 나오지 않은 것이니, 어느 날 싹터 동하면 다시 예전과 같아질 것이다.’ 하셨는데, 12년 뒤에 사냥하는 것을 보고 과연 그렇지 못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本註云 明道年十六七時 好田獵이러시니 十二年 暮歸在田野間하야 見田獵者하고 不覺有喜心이라하니라
본주本註에 “명도明道가 나이 16, 17세 때에 사냥을 좋아하셨는데, 12년 뒤에 늦게 돌아오다가 전야田野 사이에서 사냥하는 것을 보시고는 자신도 모르게 기뻐하는 마음이 있었다.” 하였다.
○ 周子用功之深이라 故知不可易言하시고 程子治心之密이라 故能隨寓加察하시니 在學者警省克治之力 尤不可以不勉也니라
주자周子는 공부를 씀이 깊었기 때문에 쉽게 말할 수 없음을 알았고, 정자程子는 마음을 다스림이 치밀하였기 때문에 붙여 있는 곳에 따라 살핌을 더하였으니, 배우는 자가 경계하여 살피고 사욕私慾을 이겨 다스리는 공부에 있어 더욱 힘쓰지 않아서는 안 된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