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3. 尙書難看하니 蓋難得胸臆如此之大
只欲解義 則無難也니라
朱子曰
他書 却有次第어니와 尙書 只合下便大하니 如堯典 克明俊德以親九族으로 至黎民於變時雍 展開是大小大 分命羲和注+書註 羲仲, 羲叔 和仲, 和叔也하야 定四時成歲 便是心中 包一箇三百六十五度四分度之一底天이라야 方見得恁地 若不得一箇大底心胸이면 如何看得이리오


73.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상서尙書》는 보기 어려우니, 가슴속이 이처럼 큰 사람을 얻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뜻만 알려고 한다면 이것은 어려울 것이 없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다른 책은 차례가 있으나 《상서尙書》는 다만 본래부터 크니, 예컨대 〈요전堯典〉에 큰 을 밝혀 구족九族을 친함으로부터 여민黎民하여 이에 함에 이름은 전개한 것이 이처럼 크며, 를 나누어 명하여注+희화羲和는 《서경書經》의 에 “희중羲仲희숙羲叔, 화중和仲화숙和叔이다.” 하였다.사시四時를 정해서 해를 이룸은 곧 마음속에 하나의 365 4의 1인 하늘을 포함하여야 비로소 이와 같음을 볼 수 있으니, 만약 하나의 큰 마음과 가슴을 얻지 못한다면 어떻게 이것을 볼 수 있겠는가.”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