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明道先生曰
19.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外事하고 但明乎善하야 惟進誠心이면 其文章 雖不中이나 不遠矣리니 所守不約이면 泛濫無功이니라
“우선 바깥 일을 줄이고 다만 을 밝혀서 오직 성심誠心을 진전시키면 문장文章은 비록 도리에 맞지 않더라도 크게 멀지 않을 것이니, 지키는 바가 요약되지 않으면 범람하여 공효功效(효과)가 없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知至則意誠이니 善才(纔)明이면 誠心便進이라
지식知識이 지극하면 뜻이 성실해지니, 을 조금만 밝히면 성심誠心이 곧 진전된다.
文章 是威儀制度之類
문장文章위의威儀제도制度 따위이다.
此段 恐是呂與叔注+朱子曰 此說 只可施之與叔諸人이니 若與龜山言이면 便不着地頭了 今看了近思錄 須將遺書兼看이니 蓋他一人 是一箇病痛이라 程先生說得 各各自有精采하시니라 自關中來하야 初見程子時說話
이 단락은 아마도 여여숙呂與叔(呂大臨)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 말은 다만 여여숙呂與叔 등 여러 사람에게만 베풀 수 있으니, 만약 양구산楊龜山(楊時)과 말한다면 이것은 곧 자리에 마땅하지 않다. 지금 《근사록近思錄》을 볼 때에는 모름지기 《이정유서二程遺書》를 겸하여 보아야 하니, 한 사람마다 하나의 병통이 있으므로 정선생程先生의 말씀이 각각 따로 정채精采가 있으신 것이다.”관중關中으로부터 와서 처음 정자程子를 뵈었을 때의 말씀인 듯하다.
蓋橫渠學者 多用心於禮文制度之事하야 而不近裏 故以此告之시니라
횡거橫渠에게 배우는 자들이 대부분 예문禮文제도制度의 일에 마음을 써서 내면內面에 가깝지 않으므로 이것으로 말씀해주신 것이다.”
역주
역주1 : 생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