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1 橫渠先生曰
18-1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恭敬撙節注+欄外書曰 撙 鄭訓趨하니 不如陳之訓爲裁抑이니라注+沙溪曰 曲禮本註 裁抑也 上聲이니라退讓以明禮 仁之至也 愛道之極也니라
공경恭敬하고 준절撙節(절제)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정현鄭玄하였으니, 진호陳澔재억裁抑(抑制)으로 한 것만 못하다.”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곡례曲禮〉의 본주本註에 ‘은 억제함이니, 상성上聲이다.’ 하였다.”하고 퇴양退讓(겸양)하여 를 밝힘은 이 지극하고 사랑하는 가 지극한 것이다.
曲禮曰 君子恭敬撙節退讓以明禮라하니 鄭氏曰 撙 猶趨也 謂趨就乎節約也
곡례曲禮〉에 “군자君子공경恭敬하고 준절撙節하고 퇴양退讓하여 를 밝힌다.” 하였는데, 정씨鄭氏(鄭玄)가 말하기를 “(나아감)와 같으니, 절약節約에 나아감을 이른다.” 하였다.
恭敬者 禮之本이요 撙節退讓者 禮之文이니 君子從事乎此하면 則視聽言動之間 天理流行하고 人欲消盡하야 而心德全矣리니 是仁之至也
공경恭敬의 근본이요, 준절撙節퇴양退讓의 문식이니, 군자君子가 여기에 종사하면 보고 듣고 말하고 동하는 사이에 천리天理가 유행하고 인욕人慾이 사라져 없어져서 마음의 이 온전할 것이니, 이는 이 지극한 것이다.
恭敬則無忽慢이요 撙節則無驕溢이요 退讓則無怨爭이니 是皆所以盡仁愛之道者也니라
공경하면 홀만忽慢함이 없고, 준절撙節하면 교만하고 넘침이 없고, 퇴양退讓하면 원망하고 다툼이 없으니, 이는 모두 인애仁愛를 극진하게 하는 이다.
18-2 己不勉明이면 則人無從倡하고 道無從弘하고 敎無從成矣니라
18-2 자기가 를 밝히기를 힘쓰지 않으면 사람들이 말미암아 창솔倡率될 수 없고 가 말미암아 커질 수 없고 가 말미암아 이루어질 수 없다.”
〈正蒙〉
〈《정몽正蒙》에 보인다.〉
謂明禮也
를 밝힘을 이른다.
人必以禮而倡率하고 道必以禮而宏大하고 敎必以禮而成就니라
사람들은 반드시 로써 창솔倡率되고 는 반드시 로써 커지고 는 반드시 로써 성취된다.
[張伯行 註] 勉而
[張伯行 註] 힘써서 밝힘은 자신에게 달려 있다.
明之 則存乎己 蓋禮之爲用 甚大하니 人非禮 無以倡率이요 道非禮 無以擴充이요 敎非禮 無以成就
의 쓰임이 매우 크니, 사람은 가 아니면 창솔倡率할 수가 없고, 가 아니면 확충할 수가 없고, 가르침은 가 아니면 성취할 수가 없다.
故學者必以禮爲據守焉이라
그러므로 배우는 자가 반드시 를 잡아 지켜야 하는 것이다.
盡禮則盡仁이니 爲仁 由己而不由人者也니라
를 다하면 을 다하게 되니, 을 함은 자신에게 달려 있고 남에게 달려 있지 않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