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0. 謝子與伊川別一年이러니 往見之한대 伊川曰 相別一年 做得甚工夫 謝曰 니이다
30. 사자謝子(謝良佐)가 이천伊川과 작별한 지 1년 만에 찾아가 뵈었는데, 이천伊川이 “서로 작별한 지 1년 동안에 무슨 공부를 하였는가?” 하고 물으니, 사자謝子는 “다만 이 하나의 긍자矜字(자랑함)를 버렸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曰 何故 曰 子細檢點注+退溪曰 猶言考察이라得來하오니 病痛 盡在這裏하니
이천伊川이 “무슨 까닭인가?” 하고 묻자, 사자謝子는 “자세히 점검注+퇴계退溪가 말씀하였다. “점검點檢고찰考察이라는 말과 같다.”해보니, 병통病痛이 모두 이 속에 있었습니다.
若按伏注+按 按 與遏通하고 降伏也得這箇罪過注+按 指矜字而言이라라야 方有向進處니이다
죄과罪過안복按伏(복종)시켜야注+살펴보건대 과 통하고 항복降伏함이다.注+살펴보건대 죄과罪過긍자矜字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비로소 향하여 나아갈 곳이 있을 것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伊川 點頭注+按 是頷可之意하시고 因語在坐同志者曰 此人爲學 切問近思者也니라
이에 이천伊川은 머리를 끄덕이고注+살펴보건대 점두點頭함가頷可(허락함)의 뜻이다. 인하여 자리에 있는 동지同志들에게 말씀하기를 “이 사람의 학문함은 간절히 묻고 가까이 생각하는 자이다.” 하였다.
按 胡文定公注+言行錄 安國이요 康侯 建之崇安人이라 問上蔡矜字罪過 何故恁地大잇가 謝曰
살펴보건대 호문정공胡文定公(胡安國)注+언행록言行錄》에 “이름은 안국安國이고 강후康侯이니, 건주建州숭안崇安 사람이다.” 하였다.상채上蔡(謝良佐)에게 묻기를 “긍자矜字죄과罪過가 무슨 연고로 이렇게 큽니까?” 하자, 사자謝子는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今人做事 只管要夸耀別人耳目하고 渾不關自家受用事
“지금 사람들이 일을 할 적에 다만 다른 사람의 이목耳目에 자랑하고 빛내려고만 하고, 자신이 수용受用하는 일에는 전혀 관계치 않는다.
有底人 食前方丈이면 便向人前喫하고 只蔬食菜羹이면 却去房裏喫하나니 爲甚恁地
사람들이 음식이 밥상 앞에 한 길 높이로 쌓였으면 곧 남의 앞을 향하여 먹고, 다만 거친 밥에 나물국이면 골방으로 가서 먹으니, 어째서 이렇게 하는가?”
愚謂 充謝子爲己之學이면 則一切外物 皆不足以動其心矣리라
내(葉采)가 생각하건대 사자謝子위기지학爲己之學(자신을 위하는 학문學問)을 채운다면 일체一切외물外物이 모두 마음을 동요하지 못할 것이다.
역주
역주1 也只去箇矜字 : 也는 亦(또한)과 같은 뜻이고 箇는 助詞이며 矜은 자랑하고 잘난 체함을 이른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