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8. 謝顯道云
78. 사현도謝顯道가 말하였다.
伯淳敎誨어시늘 只管著注+按 猶主着之意他言語러니 伯淳曰 與賢說話 却似扶醉漢하야 救得一邊이면 倒了一邊하니 只怕人執著一邊注+按 戒玩物하면 則溺於過高하니 此救一邊 倒一邊也 只怕人執着一邊 恐人偏執一邊하야 不能自立於中途也이라하시니라
“옛날에 백순伯淳(明道)이 나에게 가르쳐 주실 적에 나는 다만 그 말씀에 집착하였는데,注+살펴보건대 주착主着(주장하여 의지함)의 뜻과 같다. 백순伯淳이 말씀하기를 ‘그대와 말하는 것은 다만 술취한 사람을 부축하는 것과 같아서 한쪽을 잡아주면 한쪽으로 쓰러지니, 다만 사람들이 한쪽에 집착할까 두렵다.’ 하셨다.”注+살펴보건대 완물玩物을 경계하면 지나치게 높음에 빠지니, 이는 한쪽을 잡아주면 한쪽으로 쓰러지는 것이다. 다만 사람이 한쪽에 집착할까 두렵다는 것은 사람들이 편벽되이 한쪽을 잡아서 중도中途에 스스로 서지 못할까 두려워한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上蔡因有發於明道玩物喪志之一言이라
상채上蔡(謝良佐)가 명도明道완물상지玩物喪志라는 한 말씀에 개발開發됨이 있었다.
故其所論 每每過高하니 如浴沂御風注+按 此必上蔡語, 何思何慮之類 皆是墮於一偏이니라
그러므로 논한 바가 언제나 지나치게 높았으니, ‘기수沂水에서 목욕하고 바람을 쐰다.’는 것과 注+살펴보건대 이는 반드시 상채上蔡가 한 말일 것이다.‘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염려할 것이 있겠느냐.’는 따위와 같은 것은 모두 한쪽에 떨어진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