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人 不爲周南召南이면 其猶正牆面而立注+論語陽貨篇 謂伯魚曰 女爲周南召南矣乎 人而不爲周南召南이면 其猶正牆面而立也與인저하니라이라하시니 常深思此言 誠是 不從此行이면 甚隔著事하야 向前推不去
21.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이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을 배우지 않으면 바로 얼굴을 담장에 대고 서있는 것과 같다.’注+논어論語》〈양화편陽貨篇〉에 말하였다. “공자孔子께서 백어伯魚에게 이르시기를 ‘너는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을 배웠느냐. 사람으로서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을 배우지 않으면 바로 얼굴을 담장에 대고 서 있는 것과 같다.’ 하였다.” 하였으니, 항상 깊이 생각하건대 이 말씀이 진실로 옳으니, 이로부터 시행하지 않으면 매우 일에 막혀서 앞을 향해 미루어 갈 수가 없다.
蓋至親至近 莫甚於此
지극히 친근親近(간절)함이 이보다 더한 것이 없다.
故須從此始니라
그러므로 모름지기 이로부터 시작하여야 하는 것이다.”
宜其家人而后可以敎國人이니 不然이면 猶正牆面하야 隔礙而不可通行也니라
집안사람에게 마땅하게 한 뒤에 나라사람을 가르칠 수 있는 것이니, 그렇지 않으면 바로 얼굴을 담장에 마주하고 서 있는 것과 같아 막혀서 통행通行할 수가 없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