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 或謂科擧事業 奪人之功이라하니 是不然이라
35. 혹자는 말하기를 “과거科擧사업事業이 사람의 공부를 빼앗는다.”고 하니, 이 말은 옳지 않다.
且一月之中 十日爲擧業하고 餘日 足可爲學이니라
우선 한 달 가운데 열흘만 과거科擧공부를 하고 나머지 날짜에 충분히 학문學問을 할 수 있다.
然人不志于此 必志于彼
그러나 사람들이 여기(學問)에 뜻하지 않으면 반드시 저기에 뜻한다.
故科擧之事 不患妨功이요 惟患奪志니라
그러므로 과거공부하는 일이 공부를 방해함을 걱정하지 않고 오직 뜻을 빼앗음을 걱정하는 것이다.
〈外書〉
〈《정씨외서程氏外書》에 보인다.〉
奪志則根本撥矣 故妨功之患하고 奪志之患니라
과거科擧공부가〉 뜻을 빼앗으면 근본이 뽑히므로 공부를 방해하는 걱정은 작고 뜻을 빼앗는 걱정은 큰 것이다.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科擧亦不害爲學이어니와 但今人 把心不定이라 所以爲害 才(纔)以得失爲心이면 理會文字 意思都別了니라
과거科擧공부가 또한 학문學問을 함에 해롭지 않으나 다만 지금 사람들이 마음을 잡음이 안정되지 못하므로 해로움이 되는 것이니, 조금이라도 득실得失을 가지고 마음을 삼으면 문자文字를 이해함에 의사意思가 전혀 다르게 된다.”
又曰
또 말씀하였다.
科擧 特一事耳
과거科擧공부는 다만 한 가지 일일 뿐이다.
自家工夫到後 那邊 自輕이니라
자신의 공부가 지극한 뒤에는 저쪽(과거공부)이 저절로 가벼워진다.(하찮게 된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