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3. 人無遠慮 必有近憂 思慮當在事外니라
53.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이 원대遠大한 생각이 없으면 반드시 가까운 걱정이 있으니, 사려思慮가 마땅히 일밖에 있어야 한다.”
〈外書 下同〉
〈《정씨외서程氏外書》에 보인다. 이하도 같다.〉
蘇氏曰 慮不在千里之外 則患在几席之下라하니 以地之遠近言也
소씨蘇氏(蘇軾)가 말하기를 “생각이 천리千里 밖에 있지 않으면 근심이 궤석几席(안석)의 아래에 있다.” 하였으니, 이는 땅(위치)의 원근遠近을 가지고 말한 것이요,
一說 先事而圖之 則事至而無患이라하니 以時之遠近注+饒氏曰 蘇氏 只說得地之遠近하고 欠說時之遠近하니 若云慮不及千百年之遠이면 則患在朝夕之近矣라야 意方足이니라言也
일설一說에 “일에 앞서 도모하면 일이 옴에 근심이 없다.” 하였으니, 이는 시간의 원근遠近을 가지고 말한 것이다.注+요씨饒氏가 말하였다. “소씨蘇氏는 다만 땅의 원근遠近만 말하고 시간時間원근遠近은 말하지 않았으니, 만약 생각이 천백 년의 멂에 미치지 않으면 환난患難이 가까이 조석朝夕의 사이에 있다고 말해야 뜻이 비로소 만족하다.”
然其理則一也니라
그러나 그 이치는 똑같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