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 未知道者 如醉人하니 方其醉時 無所不至라가 及其醒也하야는 莫不愧恥하나니
29.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를 알지 못하는 자는 술 취한 사람과 같으니, 막 취했을 때에는 못하는 짓이 없다가 깨고나면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가 없다.
人之未知學者 自視以爲無缺이라가 及旣知學하야 反思前日所爲하면 則駭且懼矣니라
사람이 학문을 알지 못하는 자는 스스로 보기를 결함이 없다고 여기다가 이 학문을 알고서 지난날에 했던 바를 돌이켜 생각해보면 놀라고 또 두려워지는 것이다.”
[張伯行 註] 人不學이면 不知道 道者 是是非非하야 一毫不容走作이라
[張伯行 註] 사람이 배우지 않으면 를 알지 못하니, 라는 것은 옳은 것을 옳다 하고 그른 것을 그르다 하여 털끝만큼도 달아날 수가 없는 것이다.
世上 胡行亂走 祗緣於道理上不明白이니 如人方醉 何事不爲리오
세상에서 어지럽게 가고 혼란하게 달리는 것은 다만 도리道理에 있어서 명백하지 못하기 때문이니, 비유하면 사람이 막 취했을 때는 무슨 일인들 하지 않겠는가.
醒則自愧恥矣
그러나 술이 깨고 나면 자연 부끄러워하는 것과 같다.
人未曾學하야 昏昏瞶瞶어늘 自以爲是 亦猶麯糵之薰心也
사람이 일찍이 배우지 않아 어둡고 어두운데, 이것을 스스로 옳다고 여김은 또한 국얼麯糵(술)이 마음을 녹이는 것과 같다.
旣學之後 灼見義理하고 回思前日所爲하면 大是錯謬 豈不自爲駭懼 又何異醉夢中蘧然一覺乎
이미 배운 뒤에 의리義理를 분명히 보고서 전일前日에 한 짓을 회고해보면 크게 잘못되었으니, 어찌 스스로 놀라고 두려워하지 않겠으며, 또 어찌 취중과 몽중에 별안간 한 번 깨는 것과 다르겠는가.
若終於不學인대 畢生沈湎하야 成悸而顚하야 己不自駭而人駭之하고 己不自懼而人懼之하리니 則亦妄人也已矣니라
만약 끝내 배우지 않는다면 평생 동안 술에 빠져서 두려움을 이루어 넘어져서, 자기는 스스로 놀라지 않는데 남들이 놀라고, 자기는 스스로 두려워하지 않는데 남들이 두려워할 것이니, 이렇게 되면 또한 망령된 사람일 뿐이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