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7. 物之初生 氣日至而滋息하고 物生旣盈 氣日反而遊散하나니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물건이 처음 낳았을 적에는 기운이 날로 이르러 불어나고, 물건이 자라 이미 가득차면 기운이 날로 돌아가 흩어진다.
至之謂神 以其伸也 反之謂鬼 以其歸也니라
이르는 것을 이라 이름은 펴지기 때문이요, 돌아가는 것을 라 이름은 돌아가기 때문이다.”
物自少以至壯 氣日至而滋息注+朱子曰 此息 只是生息之息이요 非止息之息이라 嘗看孟子言日夜之所息한대 程子謂息字有二義라하시니 某後來看 只是生息이로라하나니 滋息者 生而就滿也 自壯以至老 氣日反而遊散하나니 遊散者 消而就盡也
물건이 어릴 때로부터 장성함에 이르기까지는 기운이 날로 이르러 불어나니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 은 다만 생식生息(낳음)의 이요 지식止息(멈춤)의 이 아니다. 내가 일찍이 《맹자孟子》를 보니 ‘일야日夜소식所息’을 말하였는데, 정자程子는 ‘식자息字생식生息지식止息의 두 가지 뜻이 있다.’고 하였다. 내가 뒤에 보니, 다만 생식生息의 뜻이었다.” 불어남은 자라서 가득함에 나아가는 것이요, 장성할 때로부터 늙음에 이르기까지는 기운이 날로 돌아가 흩어지니 흩어짐은 사라져서 다함에 나아가는 것이다.
以其日至而伸이라 故曰神이요 以其日反而歸 故曰鬼니라
날로 이르러 펴지기 때문에 이라 이르고, 날로 돌아가기 때문에 라 말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47. 물지초생엔 기 …(1) 347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