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明道先生 言於朝曰注+按 先生熙寧元年 爲監察御史裏行하야 上疏請修學校하시니 此就全文中節取니라
2-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조정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注+살펴보건대 선생先生희령熙寧 원년元年감찰어사이행監察御史裏行이 되어 상소上疏해서 학교를 다스릴 것을 청하셨는 바, 이는 전문全文 중에서 절록節錄하여 취한 것이다.
治天下 以正風俗注+按 君上所化 謂之風이요 民下所習 謂之俗이라, 得賢才注+按 賢 有德者 有能者 爲本이니
천하天下를 다스림은 풍속風俗注+살펴보건대 군상君上교화敎化하는 것을 이라 이르고, 백성百姓들이 익히는 것을 이라 이른다.을 바로잡고 (어진 자)‧(능력이 있는 자)注+살펴보건대 이 있는 자이고 재능才能이 있는 자이다.를 얻는 것을 근본으로 삼아야 한다.
宜先禮命近侍賢儒及百執事하야 悉心推訪호되 有德業充備足爲師表者하고 其次 有篤志好學, 材良行修者어든 延聘注+按 謂延之以禮敦遣注+按 謂送之以禮하야 萃於京師하야 俾朝夕 相與講明正學注+益軒曰 愚謂 本於人倫하야 明乎物理 聖人之道也 反之者 爲異敎이니라
마땅히 우선 가까이 모시는 어진 선비와 백집사百執事(百官)를 로 명하여, 마음을 다해 찾게 하되 덕업德業이 구비되어 사표師表가 될 만한 사람이 있고, 그 다음으로는 뜻을 돈독히 하여 학문學問을 좋아하며 재질材質이 훌륭하고 행실行實이 닦여진 자가 있거든 맞이하여 초빙하고 로 우대하여 보내어서注+살펴보건대 로써 맞이함을 이른다.注+살펴보건대 로써 전송함을 이른다.京師(서울)로 모이게 한 다음 아침저녁으로 서로 함께 올바른 학문注+익헌益軒이 말하였다. “내가 생각건대 인륜人倫에 근본하여 사물의 이치에 밝음은 성인聖人이고 이와 반대되는 것은 이교異敎가 된다.”을 강론하여 밝히게 하여야 한다.
其道 必本於人倫하야 明乎物理하고 其敎 自小學灑掃應對以往으로 修其孝悌忠信하며 周旋禮樂이니
는 반드시 인륜人倫에 근본하여 사물事物의 이치에 밝으며, 가르침은 소학小學쇄소응대灑掃應對로부터 나아가 효제충신孝悌忠信을 닦으며 예악禮樂주선周旋(예의에 맞게 행동함)하게 하는 것이다.
其所以誘掖激厲, 漸摩成就之之道 皆有節序하니 其要 在於擇善修身하야 至於化成天下하며 自鄕人而可至於聖人之道니라
유액誘掖하고 격려하며 점차 연마하여 성취하는 바의 방도方道가 모두 절도와 순서가 있어야 하니, 그 요점은 하고 몸을 닦아 천하天下화성化成(교화하여 이룸)함에 이르고, 향인鄕人으로부터 성인聖人도리道理에 이름에 있어야 한다.
大而人倫 微而物理 皆道之體也
크게는 인륜人倫과 작게는 사물의 이치가 모두 이다.
誘掖 引而進之 激厲 作而興之
유액誘掖은 이끌어 응하게 하는 것이요, 격려激勵는 일으켜 흥기시키는 것이다.
점마漸磨는 점점함이 있는 것이고 성취成就는 두루하고 충족한 것이다.
擇善者 致知格物也 修身者 誠意正心修身也 化成天下者 齊家治國平天下也
을 가리는 것은 치지致知격물格物이요, 몸을 닦는 것은 성의誠意정심正心수신修身이요, 천하天下화성化成하는 것은 제가齊家치국治國평천하平天下이다.
鄕人 鄕里之常人이니 孟子曰 我猶未免爲鄕人 是也니라
향인鄕人향리鄕里상인常人이니, 맹자孟子가 “내 오히려 향인鄕人이 됨을 면치 못한다.”고 말씀하신 것이 이것이다.
2-2 其學行 皆中於是注+吳氏曰 灑掃應對 至於周旋禮樂 皆小學之敎 擇善修身으로 至於化成天下 皆大學之敎 中於是 謂合於小學大學之敎者 以言敎引曰誘 以手扶持曰掖이라 ○ 按 其要 謂敎之之要也 ○ 又按 其學行皆中於是 言萃京師하야 講正學 其學行 中於是者也者爲成德이니 取材識明達可進於善者하야 使日受其業하야 擇其學明德尊者하야 爲太學之師하고 次以分敎天下之學이니라
2-2 그 학문과 행실이 모두 이에 맞는注+오씨吳氏가 말하였다. “쇄소응대灑掃應對로부터 주선례악周旋禮樂까지는 모두 소학小學의 가르침이고, 택선수신擇善修身으로부터 화성천하化成天下까지는 모두 대학大學의 가르침이다. 여기에 맞는다는 것은 소학小學대학大學의 가르침에 합함을 이른다. 말로 가르쳐서 인도하는 것을 라 하고, 손으로 붙잡아 주는 것을 이라 한다.”
○ 살펴보건대 그 요점이란 가르치는 요점을 말한 것이다.
○ 또 살펴보건대 그 학행學行이 모두 여기에 맞는다는 것은 경사京師에 모여서 정학正學을 강할 적에 학문學問과 행실이 여기에 맞음을 말한 것이다.
자는 을 이룬 군자君子가 되니, 재주와 학식이 밝고 통달하여 에 나아갈 수 있는 자를 뽑아 날마다 그(成德君子)의 가르침을 받게 하여, 그 중에 학문學問이 밝고 이 높은 자를 뽑아 태학太學의 스승으로 삼고, 다음은 천하天下의 학교에 나누어 가르치게 하여야 한다.
所學所行 中乎是者 謂擇善修身하야 足以化成天下 蓋成德之士也
배운 바와 행하는 바가 이에 맞는다는 것은 하고 몸을 닦아 천하天下화성化成할 수 있는 자를 이르니, 을 이룬 선비이다.
하고 敎成이어든 使爲學官하야 推敎法於天下니라
또 재주와 학식이 밝고 통달하여 에 나아갈 수 있는 자를 뽑아서 성덕成德한 사람에게 수학受學하게 하고, 가르침이 이루어지면 학관學官을 삼아서 가르치는 을 천하에 미루어야 한다.
2-3 擇士入學호되 縣升之州어든 州賓興於太學하고
2-3 선비를 뽑아 학교에 넣되 현학縣學에서 주학州學으로 올리거든 주학州學에서는 우수한 자를 손님으로 대우하여 태학太學에 천거한다.
太學聚而敎之하야 注+陳氏曰 縣 縣學이요 州學이라 王制曰 論定然後官之라하니라니라
태학太學에서는 이들을 모아 가르쳐서 해마다 어진 자와 능력이 있는 자를 조정에서 의논하여야 한다.注+진씨陳氏가 말하였다. “현학縣學이고 주학州學이다. 《예기禮記》〈王制〉에 ‘의논하여 정한 뒤에 벼슬을 시킨다.’ 하였다.”
放周禮鄕大夫賓興 司馬論士注+按 周禮夏官 司馬有進賢興功하야 以作邦國하고 記王制 司馬辨論官材하야 論進士之賢者하야 以告于王而定其論하고 論定然後官之之制니라
이는 《주례周禮》에 향대부鄕大夫빈흥賓興사마司馬의 선비를 논하는注+살펴보건대 《주례周禮》〈하관夏官〉에 “사마司馬가 어진이를 등용하고 을 일으켜서 나라를 일으킨다.” 하였고 《예기禮記》〈王制〉에 “사마司馬가 벼슬할 만한 인재人材를 변론하여 선비 중에 어진 자를 논하여 올려서 왕에게 고하여 그 의논을 정하고 의논이 정해진 뒤에 벼슬을 시킨다.” 하였다.제도制度를 따른 것이다.
2-4 凡選士之法 皆以性行端潔하고 居家孝悌하며 有廉恥禮遜하고 通明學業하며 曉達治道者니라
2-4 무릇 선비를 뽑는 방법은 모두 성품과 행실이 단정하고 깨끗하며, 집에 있을 때에는 효도하고 공경하며 염치廉恥예양禮讓이 있고 학업學業에 통달하여 밝으며 정치政治하는 도리道理를 밝게 아는 자로써 해야 한다.”
〈文集 下同〉
〈《명도선생문집明道先生文集》에 보인다. 이하도 같다.〉
以此選士 則通於理而適於用이요 本於身而及於天下 其與後世以文詞記誦取士者 有間矣니라
이러한 방법으로 선비를 뽑으면 이치에 통달하여 쓰기에 적당하고 몸에 근본하여 천하天下에 미칠 것이니, 후세後世문사文詞(文章)과 기송記誦으로 선비를 뽑는 것과는 간격이 있다.
역주
역주1 大而人倫……成就則周足 : 원래 ‘大而人倫 微而物理 皆道之體也’는 本文의 ‘明乎物理’의 아래에 있었고, ‘誘掖引而進之 激厲作而興之 漸摩則有漸 成就則周足’까지는 本文의 ‘皆有節序’의 아래에 있었는데, 이 註釋이 중간에 들어감으로 인하여 本文의 뜻이 단절될 우려가 있으므로 아래로 내려 모아서 함께 풀이하고 別行하였음을 밝혀 둔다.
역주2 所學所行 …… 使受學於成德之人 : 원래 이 註도 ‘使日受其業’의 아래에 있었음을 밝혀둔다.
역주3 歲論其賢者能者於朝 : 《禮記》〈王制〉에 “의논하여〔論〕定한다.” 하였는데, 그 註에 “論은 그 道譽를 논하여 보증하고 천거하는 것이다.” 하였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