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8. 讀史 須見聖賢所存治亂之機注+退溪答栗谷曰 存字未詳이라 ○ 沙溪曰 存 乃聖賢以治亂之機 存之於心而戒謹者也 如是看 如何 賢人君子出處進退 便是格物이니라
68.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역사책을 읽을 적에는 모름지기 성현聖賢이 유념한 바의 의 기미注+퇴계退溪율곡栗谷에게 답한 편지에 “존자存字미상未詳이다.” 하였다.
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은 바로 성현聖賢기미機微를 마음속에 보존하여 경계하고 삼가는 것이니, 이와 같이 보는 것이 어떨지 모르겠다.”
현인賢人군자君子退를 보아야 하니, 곧 이것이 격물格物이다.”
謂治忽動於幾微者
치홀治忽(治亂)이 기미幾微에 동함을 이른다.
[張伯行 註] 古今治亂 必有其機하니 機者 治亂雖未至 而動於幾微之間이라
[張伯行 註]고금古今에는 반드시 기틀이 있으니, 기틀이란 이 비록 닥치지는 않았으나 기미幾微의 사이에 나타난 것이다.
聖賢 存之於史하야 以爲千古得失之鏡하니 讀史者須於此處加意
성현聖賢이 이것을 역사책에 기록해 두어서 천고千古의 거울로 삼았으니, 역사책을 읽는 자는 모름지기 이러한 부분에 유념하여야 한다.
如賢人君子出而在朝 則世將治之機也 若退而在野 則世將亂之機也 有以見其機 便是格物이라
예컨대 현인賢人군자君子가 나와서 조정에 있으면 세상이 장차 다스려질 기틀이고, 만약 물러나서 초야草野에 있으면 세상이 장차 혼란해질 기틀이니, 그 기틀을 봄이 있으면 곧 격물格物이다.
若不能格物이면 無貴讀之矣니라
만약 격물格物하지 못한다면 역사책 읽는 것을 소중히 여길 필요가 없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