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8. 人多以老成則不肯下問이라
98.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들은 대부분 노성老成하면 아랫사람에게 물으려고 하지 않는다.
故終身不知하고 又爲人以道義先覺處之하야 不可復謂有所不知
그러므로 종신토록 알지 못하고, 또 사람들이 도의道義선각자先覺者처우處遇해 주어서 다시는 알지 못하는 것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故亦不肯下問하나니 從不肯問하야 遂生百端欺妄人我하야 寧終身不知하나니라
그러므로 또한 아랫사람에게 물으려고 하지 않는 것이니, 아랫사람에게 물으려고 하지 않음으로 말미암아, 마침내 여러 가지 남과 나를 속이는 것을 낳게 되어 차라리 종신토록 알지 못하고 만다.”
〈橫渠論語說〉
〈《횡거선생논어설橫渠先生論語說》에 보인다.〉
言人虛驕하야 恥於下問이면 內則欺己하고 外則欺人하야 終於不知而已니라
사람들이 헛되이 교만하여 아랫사람에게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면 안으로는 자신을 속이고 밖으로는 남을 속여서 부지不知로 끝마칠 뿐임을 말씀한 것이다.
[張伯行 註] 此 言好問 乃爲學之益也
[張伯行 註] 이는 묻기를 좋아함이 바로 학문하는데 유익함을 말한 것이다.
凡人耳目心思 不能無所不知하니 不知而問 固其宜也어늘
무릇 사람들이 이목耳目심사心思에 알지 못하는 바가 없지 못하니, 알지 못해서 묻는 것은 진실로 당연한 것이다.
人多以年紀已長하야 旣屬老成이면 則欲自尊大하야 不肯下問於後輩
그런데 사람들은 대부분 연기年紀(年歲)가 많아 이미 노성老成함에 속하면 스스로 높이고 훌륭하게 여기려고 하여 후배들에게 묻는 것을 즐거워하지 않는다.
故終身無以解其惑而終不知하며 又或爲人平日以道義相推重하고 以先覺相稱許하야 自當無所不知라하니 若一旦問人이면 是見理不明而有愧其名也
그러므로 종신토록 의혹을 풀 수가 없어서 끝내 알지 못하며, 또 혹은 남들이 평소 도의道義소유자所有者로 서로 추존推尊하고 선각자先覺者로 칭찬하고 허여해 주어 자연 알지 못하는 바가 없을 것이라고 여기니, 만약 하루 아침에 남에게 물으면 이는 이치를 봄이 밝지 못하여 자신의 명성에 부끄러움이 있다고 여긴다.
故亦不肯下問이라
그러므로 또한 아랫사람에게 묻는 것을 즐거워하지 않는다.
獨不思不知而問 何妨於老成이며 何傷於道義先覺이리오
이는 다만 알지 못하여 묻는 것이 어찌 노성老成함에 해로우며, 어찌 도의道義선각先覺에 해로운가를 생각하지 않은 것이다.
且我旣實有不知 又何必以之爲諱리오
또 내가 이미 실제로 알지 못함이 있다면 또 하필 이것을 속일 필요가 있겠는가.
因此不肯下問一端하야 遂不得不掩飾回護하야 要瞞得人하니 種種病痛 皆從此出이라
아랫사람에게 묻기를 즐거워하지 않는 한 가지로 인해 마침내 자신을 엄폐하여 꾸미고 숨겨서 사람들을 속이려고 하지 않을 수가 없으니, 여러 가지 병통이 모두 이로부터 생겨난다.
自甘做箇奸詐之人하야 寧終身不知而不恤하니 不亦愚之盛乎
그리하여 자연 간사한 사람이 되는 것을 달게 여겨, 차라리 종신토록 알지 못하면서도 걱정하지 않으니, 지극히 어리석은 것이 아니겠는가.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