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今日 雜信鬼怪異說者 只是不先燭理 若於事上 一一理會하면 則有甚盡期리오
5.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오늘날 귀신鬼神의 괴이함과 이상한 말을 잡박雜駁하게 믿는 자들은 다만 먼저 이치에 밝지 못해서이니, 만약 모든 일에 있어서 하나하나 다 이해하려 한다면 어찌 다할 시기가 있겠는가.
須只於學上理會니라
모름지기 다만 학문상學問上에서 이해하여야 한다.”
講學則理明而怪妖不足以惑之矣니라
강학講學을 하면 이치가 밝아져서 괴이하고 요망한 것이 유혹할 수 없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