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非明則動無所之 非動則明無所用注+易豐卦初九 程傳曰 相資而成用하니 同舟則胡越一心이요 共難則仇怨協力 事勢使然也라하니라注+ 盛大之義 爲卦震上離下하니 動也 明也 ○ 朱子曰 徒行不明이면 則行無所向하야 冥行而已 徒明不行이면 則明無所用하야 空明而已니라이니라
12.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밝음이 아니면 동함에 갈 곳이 없고, 동함이 아니면 밝음을 쓸 곳이 없다.”注+주역周易풍괘豐卦 초구初九에 말하였다. “서로 자뢰하여 씀을 이루니, 배를 함께 타면 북쪽 오랑캐와 남쪽 나라 사람이 한마음이 되고 환난患難을 함께 하면 원수끼리도 협력하는 것은 사세事勢가 그러하기 때문이다.”注+역전易傳》에 말하였다. “은 성대한 뜻이다. 풍괘豐卦이 위에 있고 가 아래에 있으니, 은 동함이요 는 밝음이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단지 가기만 하고 밝지 못하면 감에 향할 곳이 없어서 어둡게 갈 뿐이요, 단지 밝기만 하고 가지 않으면 밝음을 쓸 곳이 없어서 부질없이 밝기만 할 뿐이다.”
豊卦初九傳이라
풍괘豐卦 초구初九이다.
知行相需하야 不可偏廢하니 非知之明이면 則動將安之리오
이 서로 필요로 하여 어느 한 쪽도 버릴 수가 없으니, 알기를 분명히 함이 아니면 동함에 장차 어디로 가겠는가.
如目盲之人 動則不知所如也
눈먼 사람이 하면 갈 곳을 모르는 것과 같다.
非行之力이면 則明亦無所用이니 如足痿之人 雖有見焉이나 亦不能行矣니라
행하기를 힘씀이 아니면 밝음을 또한 쓸 곳이 없으니, 발이 마비된 사람이 비록 봄이 있으나 갈 수 없는 것과 같다.
[張伯行 註] 此知行並進之道也
[張伯行 註] 이는 을 함께 진전進前하는 이다.
以知爲先이요 以行爲據 非此心之明하야 早知事物之所以然이면 何以循其所當然之道리오
를 우선으로 삼고 을 근거로 삼으니, 이 마음이 밝아서 사물의 소이연所以然을 미리 알지 못한다면 어떻게 소당연所當然를 따를 수 있겠는가.
則此身之動 亦將無所往矣리라
이렇게 되면 이 몸의 함이 또한 장차 갈 곳이 없게 될 것이다.
非此身之動 有以體其所當然之則이면 雖知其所以然之理 而此理亦終無安頓處리니 則此心之明 畢竟無所用耳
이 몸의 동함이 소당연所當然법칙法則체행體行함이 있지 않으면 비록 소이연所以然의 이치를 알더라도 이 이치가 또한 끝내 편안히 머물 곳이 없을 것이니, 이렇게 되면 이 마음의 밝음이 필경 쓸 곳이 없게 될 것이다.
明動相資하면 德業 自能進於盛大之休 此亦豐卦彖辭明以動故豐之義也니라
(知)과 (行)이 서로 자뢰하면 덕업德業이 저절로 성대한 경지에 나아갈 것이니, 이 또한 풍괘豐卦단사彖辭에 ‘밝고 동하므로 풍성하다’ 는 뜻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