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1 凡解文字 但易其心이면 自見理 只是人理 甚分明하야 如一條平坦底道路
25-1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무릇 문자文字를 해석할 적에 다만 그 마음을 평이平易(和平)하게 하면 저절로 이치를 볼 수 있으니, 이치는 다만 사람의 이치(도리)여서 매우 분명하여 한 줄기의 평탄平坦도로道路와 같다.
詩曰 周道如砥하니 其直如矢라하니 此之謂也注+益軒曰 平易其心이니 不可求之過深也注+按 性理大全 平坦底道路下 有且如隨卦 言君子向晦入宴息이라하니 解者多作遵養時晦之晦 或問作甚晦字닛고 曰 此只是隨時之大者 向晦則宴息也니라니라
시경詩經》에 이르기를 ‘주도周道(큰 길)가 숫돌과 같으니, 그 곧음이 화살과 같다.’ 하였으니, 이것을 말한 것이다.”注+익헌益軒이 말하였다. “그 마음을 평이平易하게 하여야 하니, 구하기를 너무 지나치게 깊이 해서는 안 된다.”注+살펴보건대 《성리대전性理大全》에 ‘평탄저도로平坦底道路’ 아래에 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예컨대 수괘隨卦에 ‘군자君子가 날이 어둠을 향하면 방안에 들어가 편안히 쉰다.〔君子向晦入宴息〕’고 한 내용이 있는데, 해석하는 자들이 대부분 이것을 ‘준양시회遵養時晦(도를 따라 힘을 길러 때에 따라 감춤)’의 로 본다. 혹자或者가 “어떤 회자晦字로 보아야 합니까?” 하고 묻자, 대답하기를 “이는 다만 때를 따름의 큰 것이니, 날이 어둠을 향하면 방안에 들어가 편안히 쉬는 것이다.” 하였다.
理本平直하니 苟以崎嶇委曲之意 觀之 乃失之鑿이라
이치는 본래 평탄하고 곧으니, 만일 기구崎嶇(평탄치 않음)하고 위곡委曲(구불구불함)한 뜻으로 본다면 마침내 천착穿鑿함에 잃을 것이다.
見小雅大東篇하니라
위의 는 〈소아小雅 대동편大東篇〉에 보인다.
25-2 或曰 聖人之言 恐不可以淺近看他니이다
25-2 혹자가 말하기를 “성인聖人의 말씀을 천근淺近하게 보아서는 안 될 듯합니다.” 하자,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聖人之言 自有近處하고 自有深遠處하니 如近處 怎生强要鑿敎深遠得이리오
성인聖人의 말씀은 본래 천근淺近한 곳이 있고 본래 심원深遠한 곳이 있으니, 예컨대 천근淺近한 곳을 어떻게 억지로 천착穿鑿하여 심원深遠하게 할 수 있겠는가.
聖人之道 遠近精粗 無所不備
성인聖人원근遠近정조精粗가 구비되지 않은 것이 없다.
故聖人之言道 亦無所不至하니 如食毋求飽, 居毋求安 是其近者 如一貫之旨, 性天之言 是其遠者 固無非道也
그러므로 성인聖人를 말씀한 것 또한 지극하지 않은 바가 없으니, ‘밥을 먹을 때에 배부름을 구하지 말고 거처할 때에 편안함을 구하지 말라.’는 것 같은 것은 바로 천근淺近한 것이요, 일관一貫(一以貫之)의 뜻과 천도天道에 대한 말씀 같은 것은 심원深遠한 것이니, 진실로 아닌 것이 없다.
又豈容盡求其深遠而過爲穿鑿耶
또 어찌 심원深遠한 것을 찾아서 지나치게 천착穿鑿함을 용납할 수 있겠는가.
25-3 揚子曰 聖人之言 遠如天하고 賢人之言 近如地라하니 頤欲改之曰 聖人之言 其遠如天하고 其近如地注+按 二程全書曰 聖人之言 遠如天하고 近如地하야 其遠也若不可得而及이요 其近也亦不可得而行이라 揚子曰 聖人之言 遠如天하고 賢人之言 近如地라하니 非也라하니 此段文字 與此小異하니라라하노라
25-3 양자揚子가 말하기를 ‘성인聖人의 말씀은 심원深遠하기가 하늘과 같고 현인賢人의 말씀은 천근淺近하기가 땅과 같다.’ 하였는데, 나는 이것을 고쳐 ‘성인聖人의 말씀이 심원深遠한 것은 하늘과 같고 천근淺近한 것은 땅과 같다.’고 하려 한다.”注+살펴보건대 《이정전서二程全書》에 “성인聖人의 말씀은 심원深遠한 것은 하늘과 같고 천근淺近한 것은 땅과 같아서, 그 심원深遠한 것은 미칠 수가 없을 듯하고 그 천근淺近한 것도 행할 수가 없다. 양자운揚子雲이 말하기를 ‘성인聖人의 말씀은 심원함이 하늘과 같고, 현인賢人의 말씀은 천근함이 땅과 같다.’ 하였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하였으니, 이 단락의 문자는 이와 조금 다르다.
其遠者 雖子貢이라도 猶未易得而聞注+公冶長篇 子貢曰 夫子之文章 可得而聞이어니와 夫子之言性與天道 不可得而聞也라하니라이요 其近者 雖鄙夫라도 可得而竭也注+子罕篇 有鄙夫問於我호되 空空如也라도 我叩其兩端而竭焉하노라니라
심원深遠한 것은 비록 자공子貢이라도 오히려 쉽게 얻어 듣지 못하였고,注+논어論語》〈공야장편公冶長篇〉에 자공子貢이 말하기를 “부자夫子문장文章(威儀와 문사文辭)은 얻어 들을 수 있으나 부자夫子께서 천도天道를 말씀한 것은 얻어 들을 수 없다.” 하였다.천근淺近한 것은 비록 비루한 지아비라도 다할 수 있는 것이다.注+논어論語》 〈자한편子罕篇〉에 “비부鄙夫가 나에게 무엇을 묻되, 그가 지극히 어리석더라도 나는 그 〈묻는 내용의〉 양단兩端(上과 , )을 다 말해준다.” 하였다.
○ 或曰 聖人之言 包蓄無所不盡하야 語近而不遺乎遠하고 語遠而不遺乎近이라
○ 혹자는 말하기를 “성인聖人의 말씀은 함축含蓄하여 다하지 않는 바가 없어서 천근淺近한 것을 말씀하면서도 심원深遠한 것을 빠뜨리지 않고, 심원深遠한 것을 말씀하면서도 천근淺近한 것을 빠뜨리지 않는다.
故曰其遠如天하고 其近如地라하시니 非但高遠而已니라
그러므로 심원深遠한 것은 하늘과 같고 천근淺近한 것은 땅과 같다고 하신 것이니, 다만 고원高遠하기만 할 뿐만이 아니다.” 라고 한다.
愚按 此段 本欲人平心以觀書 不可妄生穿鑿이며
그러나 내가 살펴보건대, 이 단락은 본래 사람들이 마음을 평이하게 하여 책을 볼 것이요 망령되이 천착하는 마음을 내지 않게 하고자 하신 것이며,
又謂 聖人之言 自有遠處하고 自有近處라하시니
또 ‘성인聖人의 말씀은 본래 심원深遠한 곳이 있고 본래 천근淺近한 곳이 있다.’고 하였으니,
如此則謂語近而不遺乎遠者 意自不同也 前說爲是니라
이와 같다면 ‘천근淺近한 것을 말하면서도 심원深遠한 것을 빠뜨리지 않는다.’는 것과는 뜻이 자연 같지 않으니, 앞의 해설이 옳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