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荀子 極偏駁하니 只一句性惡 大本 已失이요 揚子 雖少過 然已自不識性하니 更說甚道리오
6.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순자荀子는 지극히 편벽되고 잡박하니 다만 한 의 ‘성악性惡’에서 대본大本을 이미 잃었고, 양자揚子는 비록 과실이 적었으나 이미 스스로 을 알지 못하였으니 다시 무슨 를 말하겠는가.”
率性之謂道어늘 荀子性惡 揚子善惡混 均之不識本然之性이니 何以語道리오
을 따름을 라 하는데, 순자荀子성악설性惡說양자揚子선악善惡이 뒤섞여 있다는 말은 똑같이 본연本然을 알지 못한 것이니, 어떻게 를 말하겠는가.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