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1 問 孀婦 於理 似不可取 如何잇고
13-1 “과부를 맞이함이 도리에 옳지 않을 듯하니, 어떻습니까?” 하고 묻자,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曰然하다 凡取 以配身也 若取失節者하야 以配身이면 己失節也注+沙溪曰 周恭叔 嘗於宴席 有所矚目한대 伊川曰 以父母之遺體 配賤娼 可乎 禽獸不若也라하시니 以此觀之하면 則畜賤娼 亦在配身之中也니라니라
“그렇다. 무릇 아내를 취함은 자신을 짝하는 것이니, 만약 절개를 잃은 자를 취하여 자신을 짝하면 이는 자신이 절개를 잃는 것이다.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주공숙周恭叔(周行己)이 일찍이 연회하는 자리에서 눈여겨 보는 기생이 있자, 이천伊川이 말씀하기를 ‘부모父母유체遺體를 가지고 창기娼妓와 짝하는 것이 되겠는가. 금수禽獸만 못하다.’ 하셨으니, 이것을 가지고 살펴보면 창기娼妓를 기르는 것도 몸을 짝하는 가운데에 있는 것이다.”
婦人 從一而終者也 再嫁 爲失節이니라
부인은 한 남편을 따라 일생을 마치는 자이니, 재가再嫁하면 절개를 잃은 것이 된다.
13-2 又問 或有孤孀 貧窮無託者어든 可再嫁否잇가
13-2 혹자가 또 “혹 외로운 과부가 빈궁하고 의탁할 곳이 없거든 개가改嫁해도 됩니까?” 하고 묻자,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只是後世 怕寒餓死 故有是說이나
“다만 후세에 추위와 굶주림으로 죽을까 두려우므로 이러한 말이 있는 것이다.
然餓死事 極小하고 失節事 極大하니라
그러나 굶어죽는 일은 지극히 작고 절개를 잃는 일은 지극히 큰 것이다.”
餓死事極小 니라
굶어 죽는 일이 지극히 작다는 것은 싫어하는 바가 죽는 것보다 심함이 있는 것이다.
역주
역주1 所惡(오)有甚於死也 : 《孟子》〈告子 上〉에 보인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