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 聖人 責己感也處多하고 責人應也處少하시니라
29.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성인聖人은 자신이 남을 감동시키려는 부분이 많고, 남이 호응하기를 바라는 부분이 적다.”
聖人所謂厚於責己而薄於責人注+論語曰 躬自厚而薄責於人이라하니라 ○ 益軒曰 愚謂 感者 吾誠意使人感也 應者 他人應吾感之也 感者 工夫也 應者 效驗也 非若後世欲爲長厚之意
성인聖人의 이른바 ‘자신을 책하기를 많이 하고 남을 책하기를 적게 한다.’注+논어論語》 〈위영공편衛靈公篇〉에 “몸소 자책自責하기를 후하게 하고 남을 하기를 적게 한다.” 하였다.
익헌益軒이 말하였다. “내가 생각건대 은 나의 성의誠意가 남을 감동하게 하는 것이고 은 타인이 나를 감동하게 함에 하는 것이니, 은 공부이고 은 효험이다.”
는 것은 후세後世장후長厚(寬厚長者)의 뜻을 행하고자 하는 것과 같은 것이 아니다.
蓋有感而後有應이니 責人之應而不自反其感之之道 則是薄於本而厚望於末이니 無是理也니라
감동시킴이 있은 뒤에야 응함이 있는 것이니, 남이 호응하기를 바라면서 자신이 그를 감동시킬 방도를 스스로 돌이키지 않는다면 이는 근본에 박하게 하고 에만 후하게 바라는 것이니, 이러한 이치는 없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