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 人語言緊急 莫是氣不定否잇가
26. “사람들이 언어言語를 너무 급하게 함은 가 안정되지 못해서가 아닙니까?” 하고 묻자,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此亦當習이라
“이 또한 마땅히 익혀야 한다.
習到言語自然緩時 便是氣質變也 學至氣質變이라야 方是有功이니라
익혀서 언어言語가 자연히 느리게 될 때에 곧 기질氣質이 변화되니, 학문學問기질氣質을 변화시킴에 이르러야 비로소 공효功效가 있는 것이다.”
[張伯行 註] 心定者 其言 重以舒하니 語言緊急 自是氣不定使然이니 在以學問之道變之
[張伯行 註] 마음이 안정된 자는 말이 무겁고 느리니, 언어言語긴급緊急(急迫)함은 가 안정되지 않아서 그러한 것이니, 이는 학문學問로 변화시켜야 한다.
故當漸漸習이니 習之旣久하야 覺語言間自然和緩하야 無復緊急之病이면 便是氣質變也 氣質 無不可變化者
그러므로 마땅히 점점 익혀야 하니, 익히기를 이미 오래하여 말하는 사이에 자연 하고 느려서 다시 급박한 병통이 없음을 깨닫게 되면 이것이 곧 기질氣質변화變化된 것이니, 기질氣質은 변화할 수 없는 경우가 없다.
學問之爲功 於氣質 亦匪一端이니 卽語言一節 可以觀矣리라
학문學問하는 공부가 기질氣質를 변화함에 있어 또한 한 가지가 아니니, 말하는 한 가지 일에 나아가 이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