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井之九三 渫治而不見食注+井卦曰 九三 井渫不食하야 爲我心惻하야 可用汲이니 王明하면 並受其福이라하니라하니 乃人有才智而不見用하야 以不得行으로 爲憂惻也
15.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정괘井卦구삼효九三爻는 우물이 깨끗이 다스려졌는데도 먹어주지 않으니,注+정괘井卦 구삼효사九三爻辭에 “구삼九三은 우물이 깨끗이 치워졌는데도 먹어주지 않아 내 마음에 서글퍼하여 물을 길어올 수 있으니, 이 현명하면 함께 그 복을 받는다.” 하였다. 이는 바로 사람이 재주와 지혜가 있는데도 쓰여지지 못하여 행하지 못함을 근심하고 서글퍼하는 것이다.
蓋剛而不中故 切於施爲하니 異乎用之則行, 舍之則藏者矣니라
하나 하지 못하기 때문에 시행함에 간절한 것이니, 써주면 행하고 버리면 감추는 자와는 다르다.”
九三 陽剛而處下卦之上하니 在井則已渫治而可食矣 然而無得於五 故不見食이라
구삼九三양강陽剛으로 하괘下卦의 위에 처하였으니, 우물에 있어서는 이미 깨끗이 치우고 다스려 먹을 수 있으나 에게 신임을 받지 못하므로 먹어주지 않는 것이다.
爻位剛而不中하야 切於施爲 故憂惻하니 異乎聖賢視用捨爲行藏하야 泰然不以累其心者矣로다
와 자리가 하나 하지 못하여 시행함에 간절하므로 근심하고 서글퍼하는 것이니, 성현聖賢용사用捨(써주고 버림)를 보아 행하고 감추어서 태연하여 마음을 얽매이지 않는 것과는 다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