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2. 莫非天也 陽明勝則德性用하고 陰濁勝則物欲行이니 領惡而全好注+記仲尼燕居 應氏曰 領 謂摠覽收拾之也 好惡對立하야 一長一消하니 惡者收斂而無餘 則善者渾全而無虧리라 劉氏曰 領惡 猶言克己也 其必由學乎인저
82.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천리天理 아님이 없으나 양명陽明이 이기면 덕성德性이 쓰여지고 음탁陰濁이 이기면 물욕物慾이 행해지니, 을 다스리고注+예기禮記》〈중니연거仲尼燕居〉에 보인다. 응씨應氏(??)가 말하였다. “총람總攬하여 수습한다는 말이다. 이 대립되어 하나가 자라면 하나가 사라지니, 악한 것을 거두어서 남음이 없으면 선한 것이 온전하여 이지러짐이 없을 것이다.” 유씨劉氏(??)가 말하였다. “영악領惡극기克己라는 말과 같다.” 을 온전히 함은 반드시 학문學問을 말미암아야 한다.”
領惡而全好 見戴記
영악이전호領惡而全好’는 《소대례기小戴禮記》에 보인다.
鄭氏曰 領 猶理治也 善也
정씨鄭氏(鄭玄)가 말하기를 “이치理治(다스림)와 같고 이다.” 하였다.
人之氣質不齊 要皆稟于天也 陽明而陰暗하고 陽淸而陰濁이라
사람의 기질氣質이 똑같지 않으나 요컨대 모두 하늘에게서 받았으니, 은 밝고 은 어두우며 은 맑고 은 흐리다.
稟陽之多者 明而不暗이라 故德性用하고 稟陰之多者 濁而不淸이라 故物欲行이니 若夫領物欲之惡而不得行하고 全德性之好而盡其用者 其必由於學乎인저
을 많이 받은 자는 밝고 어둡지 않으므로 덕성德性이 쓰여지고, 을 많이 받은 자는 흐리고 맑지 못하므로 물욕物慾이 행해지니, 만약 물욕物慾을 다스려서 행해지지 못하게 하고 덕성德性을 온전히 하여 쓰임을 다하게 함은 반드시 학문學問으로 말미암아야 할 것이다.
所謂雖愚必明, 雖柔必强者也니라
〈《중용中庸》에〉 이른바 ‘비록 어리석으나 반드시 밝아지고 비록 유약하나 반드시 강해진다’는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