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所見所期 不可不遠且大
22.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보는 바와 기약하는 바를 원대하게 하지 않을 수 없다.
然行之 亦須量力有漸이니 志大心勞하고 力小任重이면 恐終敗事注+欄外書曰 所見 是著眼處 所期 是規模處니라니라
그러나 행할 적에는 또한 반드시 힘을 헤아려 점진적으로 하여야 하니, 뜻이 커서 마음이 수고롭고 힘이 작은데 짐이 무거우면 마침내 일을 그르치게 될까 염려된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본 바〔所見〕는 주의하여 보아야 할 부분이요, 기약하는 바〔所期〕는 바로 규모가 될 만한 곳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學者志識 固不可不以遠大自期 然苟悅其高而忽於近하고 慕於大而略於細하면 則無漸次經由之實하고 而徒有懸想跂望之勞하야 亦終不能以自達矣리라
“배우는 자가 뜻과 지식을 진실로 원대하게 할 것을 기약하지 않을 수 없으나, 만일 높은 것만 좋아하여 가까운 것을 소홀히 하고 큰 것만 사모하여 작은 것을 소략히 한다면 점차로 경유經由하는 실제가 없고, 다만 엉뚱한 생각을 하고 높은 것을 바라는 수고로움이 있어서 또한 끝내 스스로 달성하지 못할 것이다.”
張南軒曰
장남헌張南軒(張栻)이 말씀하였다.
學者當以聖人爲準的이나
“배우는 자는 마땅히 성인聖人준적準的(표준)으로 삼아야 한다.
然貪高慕遠하야 躐等以進이면 非徒無益이라 而又害之也니라
그러나 높은 것을 탐하고 원대한 것을 사모하여, 등급을 건너뛰어 나아가면 한갓 무익할 뿐만 아니라 또 해치게 된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