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8. 弘而不毅則難立이요 毅而不弘則無以居之注+論語泰伯篇曰 曾子曰 士不可以不弘毅 任重而道遠이라하니라注+雲峯胡氏曰 惟弘能勝重하야 不以一善而自足也 惟毅能致遠하야 不以半途而自廢也니라니라
48.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크기만 하고 굳세지 못하면 서기가 어렵고, 굳세기만 하고 크지 못하면 거할(머물) 수가 없다.”注+논어論語》〈태백편泰伯篇〉에 증자曾子가 말씀하기를 “선비는 도량이 넓고 뜻이 굳세지 않으면 안 되니, 책임이 무겁고 갈 길이 멀기 때문이다.” 하였다.注+운봉호씨雲峯胡氏(胡炳文)가 말하였다. “오직 넓어야 무거운 짐을 감당하여 한 가지 에 만족하지 않고, 오직 굳세어야 먼 곳에 이를 수 있어서 중도中道에 폐하지 않는다.”
本註云 西銘 言弘之道
본주本註에 “서명西銘에 마음을 크게(넓게) 하는 를 말하였다.” 하였다.
○ 說見論語
○ 내용이 《논어論語》에 보인다.
寬大 剛强也 弘而不毅 則寬大有餘而規矩不足이라 故不能自立이요 毅而不弘이면 則剛强有餘而狹陋自足이라 故無以居之니라
은 너그럽고 큼이요 는 강하고 굳셈이니, 크기만 하고 굳세지 못하면 관대함은 유여하나 법도法度가 부족하므로 자립自立하지 못하고, 굳세기만 하고 크지 못하면 강강剛强함은 유여하나 좁고 누추하여 스스로 만족하게 여기므로 거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