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在物爲理 處物爲義注+益軒曰 愚謂如扇하야 固有可鼓扇之理하니 是在物之理也 操之動之 則處物之義也니라注+按 或問伊川云 在物爲理 處物爲義라하시고 又曰 在義爲理라하시니 何如 潛室陳氏曰 理對義言이면 則理爲體而義爲用이요 對道言이면 則道爲體而理爲用이라하니 然則在義爲理 亦伊川語也니라니라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물에 있으면 가 되고 사물에 대처하면 가 된다.”注+익헌益軒이 말하였다. “내가 생각하건대 부채와 같아서 진실로 부채를 부치는 이치가 있으니 이는 사물에 있는 이치이고, 잡고서 흔드는 것은 사물에 대처하는 이다.”注+살펴보건대 혹자或者가 “이천伊川께서 ‘사물에 있으면 가 되고 사물에 대처하면 가 된다.’ 하였고, 또 ‘에 있으면 가 된다.’고 하였으니, 어떻습니까?” 하고 묻자, 잠실진씨潛室陳氏가 말하기를 “와 상대하여 말하면 가 되고 이 되며, 와 상대하여 말하면 가 되고 이 된다.”고 하였으니, 그렇다면 에 있으면 가 된다는 것도 이천伊川의 말씀이다.
理卽是義 然事物各有理하니 裁制事物而合乎理者爲義니라
가 바로 이나 사물에는 각각 이치가 있으니, 사물을 재제裁制하여 이치에 합하게 하는 것이 가 된다.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義者 心之制 事之宜也 彼事之宜 雖若在外 然所以制其宜 則在心也 非程子一語 則後人 이니라
는 마음의 재제裁制이고 일의 마땅함이니, 저 일의 마땅함이 비록 외면에 있는 듯하나 마땅하게 만드는 것은 마음에 달려있으니, 정자程子의 이 한 마디 말씀이 아니면 후인後人들이 가 밖에 있다는 견해를 면치 못할 것이다.”
역주
역주1 未免有義外之見 : 告子는 일찍이 仁은 사람의 마음속에 고유하여 사랑하는 마음이 저절로 나오나 義가 그때그때 상황에 맞추고 일에 마땅하게 처리하는 것이므로 마음속에 고유한 것이 아니라고 하여 仁內義外說을 주장하였으므로 말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15. 재물위리요 처 … 653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