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1 人之於豫樂 心說之 故遲遲하야 遂至於耽戀하야 不能已也하나니
3-1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이 예악豫樂(즐거움)에 있어 마음에 좋아하기 때문에 떠나기를 더디고 더디게 하여 마침내 탐닉하고 연연함에 이르러서 그치지 못하는데,
豫之六二 以中正自守하야 其介如石하니 其去之速하야 不俟終日이라
예괘豫卦육이효六二爻중정中正으로 스스로 지켜 그 절개가 돌과 같으니, 떠나기를 속히 하여 하루가 지나기를 기다리지 않는다.
故貞正而吉也注+豫卦六二曰 介于石이라 不終日이니 貞吉이라하니라注+按 此其介如石 似是堅介之意니라
그러므로 정정貞正하여 한 것이다.注+예괘豫卦 육이효사六二爻辭에 “절개가 돌과 같아 하루를 마치지 않고 떠나가니, 하고 하다.” 하였다.注+살펴보건대 ‘기개여석其介如石’의 견개堅介의 뜻인 듯하다.
人處豫樂이면 易至耽戀하나니 六二中正하고 上又無應이라 特立自守하야 其節之堅 介然如石하야 無所轉移也 其去之速하야 不俟終日하야 無所耽戀也니라
사람이 예악豫樂에 처하면 탐닉하고 연연함에 이르기 쉬운데, 육이효六二爻중정中正하고 위에 또 이 없어서 특립特立하여 스스로 지켜, 절개의 굳음이 개연介然히 돌과 같아 옮기는 바가 없고, 떠나기를 속히 하여 하루가 지나기를 기다리지 않아서 탐닉하고 연연하는 바가 없는 것이다.
3-2 處豫 不可安且久也 久則溺矣리니
3-2 예악豫樂에 처할 때에는 편안히 여기고 또 오래해서는 안 되니, 오래하면 빠질 것이다.
如二 可謂見幾而作者也
육이六二와 같은 경우는 ‘기미幾微를 보고 일어나는(떠나가는) 자’라고 이를 만하다.
蓋中正故 其守堅하야 而能辨之早하고 去之速也니라
중정中正하기 때문에 지킴이 견고하여, 분별하기를 일찍 하고 떠나기를 신속히 하는 것이다.”
惟其自守之堅이라 故能見幾而作이니라
스스로 지킴이 견고하기 때문에 기미幾微를 보고 일어날 수 있는 것이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