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動靜無端하고 陰陽無始하니 非知道者 孰能識之리오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은 단서가 없고 은 시작이 없으니, 를 아는 자가 아니면 그 누가 이것을 알겠는가.”
〈經說注+二程全書篇名이라 下同〉
〈《정씨경설程氏經說注+이정전서二程全書》의 편명篇名이다.에 보인다. 이하도 같다.〉
動靜相推하고 陰陽密移注+按 列子曰 運轉無已하야 天地密移라하니 註說 實出於此하야 無有間斷하니
동정動靜이 서로 미루고 음양陰陽이 은밀하게 움직여注+살펴보건대 《열자列子》에 “운전運轉하여 그침이 없어서 천지天地가 은밀하게 움직인다.” 하였으니, 의 해설은 실로 여기에서 나온 것이다.간단間斷함이 없다.
有間斷則有端始어니와 無間斷이라 故曰無端, 無始也라하니 其所以然者 道也 道固一而無間斷也니라
간단함이 있으면 단서와 시작이 있지만 간단함이 없으므로 단서가 없고 시작이 없다고 말하였으니, 그 소이연所以然인 바, 는 진실로 하나여서 간단함이 없다.
異時 論剝復之道曰 無間可容息注+見上剝之爲卦條라하시고 又曰 其間 元不斷續注+見下近取諸身條이라하시니 皆此意也
다른 때에 박괘剝卦복괘復卦를 논하여 말씀하기를 “그 틈이 숨 한 번 쉴 간격도 용납하지 않는다.”注+위의 ‘박지위괘剝之爲卦’條에 보인다. 하시고 또 말씀하기를 “그 사이에 원래 끊기거나 이어지지 않는다.”注+아래의 ‘근취제신近取諸身’條에 보인다. [補註] 아래의 33-2에 보인다. 하였으니, 모두 이 뜻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動靜相生 如循環之無端이니라
동정動靜이 서로 낳음은 순환하여 단서가 없는 것과 같다.”
동영상 재생
1 16. 동정무단하고 … 510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