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人於天理昏者 是只爲嗜欲亂著他注+按 他 言天理
2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들이 천리天理에 어두운 것은 다만 기욕嗜慾(嗜好와 욕망慾望)이 저 천리天理를 어지럽히기 때문이다.注+살펴보건대 (저것)는 천리天理를 가리킨 것이다.
莊子言 其嗜欲深者 其天機注+沙溪曰 天理自然發用之妙處也이라하니 此言 却最是注+沙溪曰 莊子他言雖非 而此語精緻故 下却字니라하니라
장자莊子가 말하기를 ‘기욕嗜慾이 깊은 자는 천기天機(道心)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천기天機천리天理가 자연히 발용發用되는 묘한 곳이다.”가 얕다.’ 하였으니, 이 말은 도리어 가장 옳다.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장자莊子의 딴 말은 비록 잘못되었으나 이 말은 정밀하므로 (도리어)字를 놓은 것이다.”
嗜欲多 則志亂氣昏而天理微矣리니 二者常相爲消長이니라
기욕嗜慾이 많으면 뜻이 혼란하고 기운이 어두워져 천리天理가 미미해질 것이니, 천리天理기욕嗜慾 두 가지는 항상 서로 사라지고 자라난다.
[張伯行 註] 人心 自有天理
[張伯行 註] 사람의 마음은 본래 천리天理를 가지고 있다.
故動靜之間 皆理之流行하야 而天機於焉勃發하나니 何至昏暗不明이리오
그러므로 하고 하는 사이에 모두 천리天理가 유행하여 천기天機가 이에 나타나니, 어찌하여 어두워서 밝지 못함에 이르는가.
只爲在外之嗜慾 入而亂之하야 便覺昏了
다만 밖에 있는 기욕嗜慾이 들어와 마음을 어지럽혀서 어둡게 만드는 것이다.
雖嗜慾亦人所不能無 而徇之則爲人欲이니 理欲二者常相消長이라
기욕嗜慾 또한 사람이 없을 수 없는 것이나 이것을 따르면 인욕人欲이 되니, 천리天理인욕人欲 두 가지가 항상 서로 사라지고 자라난다.
故莊子有云 嗜慾深者 其天機淺이라하니라
그러므로 장자莊子가 말하기를 “기욕嗜慾이 깊은 자는 천기天機가 얕다.” 하였다.
莊子固異學이나 此言卻最是하니 審乎此而寡之又寡하면 則天理自漸漸明矣리라
장자莊子는 진실로 이단異端의 학문이나 이 말은 도리어 가장 옳으니, 이것을 살펴서 기욕嗜慾을 적게 하고 또 적게 하면 천리天理가 자연 점점 밝아질 것이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