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觀天地生物氣象注+草不除 說見下觀聖賢篇이라 ○ 張九成曰 明道書 窓前有草하야어늘 或勸之한대 明道曰 不可하니 欲常見造物生意라하시다 又置盆池하고 畜小魚數尾하야 時時觀之하고 曰 欲觀萬物自得意라하니라이니라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천지天地가 물건을 낳는 기상氣象을 살펴보아야 한다.”注+풀을 제거하지 않은 내용은 아래 14권 〈관성현편觀聖賢篇〉에 보인다.
장구성張九成이 말하였다. “명도明道의 책(문집)에 ‘창문 앞에 풀이 무성하여 뜰을 뒤덮자 혹자或者가 이를 제거할 것을 권하였는데, 명도明道는 말씀하기를 「不可하니, 내 항상 조물주造物主생의生意를 보고싶다」 하였으며, 또 동이에 물을 담아놓고 작은 물고기 몇 마리를 기르면서 때때로 구경하고 말씀하기를 「나는 만물萬物자득自得하는 뜻을 보고자 한다」 했다.’ 하였다.”
本註云 周茂叔이러시다
본주本註에 이르기를 “주무숙周茂叔(周濂溪)이 이것을 보았다.”고 하였다.
○ 造化流行하야 發育萬物 溥博周遍하야 生理條達하니 觀之 使人으로 良心 油然而生이니
조화造化가 유행하여 만물萬物을 발육할 적에 너르고 두루하여 낳는 이치가 조리있게 발달하니, 이것을 살펴보면 사람으로 하여금 양심良心유연油然히 생겨나게 한다.
어늘 問之云 與自家意思一般 是也니라
이것은 곧 주자周子가 창문 앞의 풀을 제거하지 않으시자 물었더니, ‘자가自家(자신)의 의사意思와 일반’이라고 대답하신 것이 이것이다.
역주
역주1 覆砌 : 부체
역주2 : 삼
역주3 此卽周子窓前草不除去 : 周濂溪 역시 창문 앞에 자라는 풀을 제거하지 않았으므로 말한 것이다. 朱子는 일찍이 周濂溪의 〈畵像贊〉에서 이 사실을 들어 ‘庭草交翠’라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22. 관천지생물기상… 465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