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朋友講習 更莫如相觀而善工夫多注+欄外書曰 兌卦象傳曰 麗澤 君子以하야 朋友講習이라한대 程子以爲以文會友之意라하니라 相觀而善之謂摩 見於學記 陳澔曰 如稱甲之善이면 則乙者觀而效之하고 乙有善可稱이면 甲亦如之니라니라
23.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붕우간朋友間강습講習함은 또 서로 보고 하게 하는 공부가 좋은 것만한 것이 없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태괘兌卦상전象傳〉에 이르기를 ‘이 둘인 것이 이니, 군자君子가 이것을 보고 응용하여 붕우간에 강습한다.’ 하였는데, 정자程子는 이르기를 ‘글로써 벗을 모으는〔以文會友〕 뜻이다.’ 하였다. ‘서로 보고 선해짐을 라 이른다’는 것은 《예기禮記》 〈학기學記〉에 보이는 바, 진호陳澔는 ‘예컨대 을 칭찬하면 이 보고서 본받고, 이 칭찬할 만한 이 있으면 또한 이와 같이 하는 것이다.’ 하였다.”
朋友相處 非獨講辨之功이라 薰陶漸染하야 得於觀感이면 自然進益이니라
붕우朋友가 서로 거처함은 비단 강습講習하고 분변하는 공부功夫 뿐만 아니라, 훈도薰陶하고 점염漸染(물듦)하여 보고 감동하는 데에서 얻으면 자연 진전되고 유익하게 된다.
[張伯行 註] 此欲交友者知其所以取益之大也
[張伯行 註] 이것은 벗을 사귀는 자가 유익함을 취함이 큼을 알게 하고자 한 것이다.
人之有朋友 總以求其有益이라
사람이 붕우朋友가 있는 것은 모두 유익함을 구하려고 해서이다.
故易曰 君子以하야 朋友講習이라하니 此致知事也 禮曰 相觀而善之謂摩라하니 乃力行事也 均之益也
그러므로 《주역周易》에 이르기를 “군자가 이것을 보고 응용하여 붕우간에 강습한다.” 하였으니 이는 치지致知의 일이고, 《예기禮記》에 “서로 보고 하게 함을 (磨)라 한다.” 하였으니 바로 역행力行의 일이니, 똑같이 유익하다.
然講習討論하야 以辨其義理工夫之益 猶少하야 更莫如相觀感化하야 有以善其身心之益爲多하니 此亦在取友者之能自得益而已니라
그러나 강습하고 토론하여 의리공부義理工夫를 분별하는 유익함이 오히려 적어서, 서로 보고 감화하여 그 몸과 마음을 하게 하는 유익함이 많은 것만 못하니, 이 또한 벗을 취하는 자가 스스로 유익함을 얻음에 달려 있을 뿐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