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1 動以天 爲无妄이요 動以人欲則妄矣 无妄之義 大矣哉
8-1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하기를 천리天理로써 하면 무망无妄이 되고 하기를 인욕人慾으로써 하면 이 되니, 무망无妄의의意義가 크다.
震下乾上 爲无妄이니 動也 天也
이 아래에 있고 이 위에 있는 것이 무망괘无妄卦이니, 은 동함이요 은 하늘이다.
故曰動以天이라
그러므로 ‘하기를 천리天理로써 한다’고 말한 것이다.
邪僞也 動而純乎天理 則無邪僞矣니라
은 간사하고 거짓됨이니, 하여 천리天理에 순수하면 간사하고 거짓됨이 없다.
8-2 雖無邪心이나 苟不合正理則妄也 乃邪心也
8-2 비록 간사한 마음이 없으나 만일 정리正理에 합하지 않으면 이니, 이것이 바로 간사한 마음이다.
旣已无妄이면 不宜有往注+欄外書曰 謂旣涵養本體 不宜有外馳 外馳則妄也 又曰 眚 過也 猶言過不及이라 又曰 不利有所往 謂宜靜養이라이니 往則妄也
이미 무망无妄이라면 가는 바를 두어서는 안 되니,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이미 본체本體함양涵養했다고 말하였으면 마땅히 밖으로 달림이 있지 않아야 할 것이니, 밖으로 달리면 망녕된 것이다.” 또 말하였다. “은 허물이니, 불급不及이라는 말과 같다.” 또 말하였다. “가는 바를 둠이 이롭지 않다는 것은 마땅히 고요히 길러야 함을 말한 것이다.” 가면 이다.
故无妄之彖曰 其匪正이면 有眚하리니 不利有攸往이라하니라
그러므로 무망괘无妄卦의 〈단전彖傳〉에 ‘바르지 않으면 허물이 있을 것이니, 가는 바를 둠이 이롭지 않다.’고 한 것이다.”
心雖非出於邪妄이나 而見理不明하야 所爲或乖於正理 是卽妄也 卽邪心也
마음이 비록 사망邪妄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이치를 봄이 밝지 못하여 행하는 바가 혹 정리正理에 어그러지면 이것이 곧 이니, 바로 간사한 마음이다.
故无妄而有匪正之眚이니라
그러므로 무망无妄에 바르지 않은 허물이 있는 것이다.
又事至於无妄이면 則得所止矣 不宜有往이니 往乃過也 過則妄也
또 일이 무망无妄에 이르렀으면 그칠 바를 얻은 것이니, 가는 바를 두어서는 안 되니, 가면 바로 함이요 하면 이다.
故曰不利有攸往이라하니라
그러므로 ‘가는 바를 둠이 이롭지 않다’고 말한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