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昔 受學於周茂叔할새 每令尋顔子仲尼樂處 所樂何事注+鮮于侁 問顔子何以不改其樂 伊川曰 君謂其所樂者何也 曰 樂道而已니이다 曰 使顔子以道爲樂而樂之 則非顔子矣리라 ○ 問伊川 以爲若以道爲樂이면 不足爲顔子라하시고 又却云 顔子所樂者 仁而已라하시니 不知道與仁 何辨이닛고 朱子曰 非是樂仁이요 唯仁故 能樂耳 是他有這仁하야 日用間 無些私意故 能樂也니라하시니라
2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옛날 주무숙周茂叔(周敦頤)에게 수학受學할 적에 언제나 나로 하여금 안자顔子중니仲尼가 즐거워하신 곳의 즐거워하신 것이 무슨 일인가를 찾게 하셨다.”注+선우신鮮于侁이 “안자顔子가 어찌하여 그 즐거움을 변치 않았습니까?” 하고 물으니, 이천伊川이 말씀하기를 “그대가 생각하기에 안자顔子가 즐거워하신 것이 무엇인가?” 하자, 대답하기를 “를 즐거워했을 뿐입니다.” 하니, 이천伊川이 말씀하기를 “만약 안자顔子으로 삼아 즐거워했다면 안자顔子가 될 수 없다.” 하였다.
○ “이천伊川이 ‘만약 를 즐거워했다면 안자顔子가 될 수 없다.’ 하고, 또 말씀하기를 ‘안자顔子가 즐거워한 것은 뿐이다.’ 하였으니, 이 어떻게 구별되는지 알지 못하겠습니다.”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것은 을 즐거워한 것이 아니고 오직 하기 때문에 즐거워한 것이니, 안자顔子을 소유하고 있어서 일상생활하는 사이에 조금도 사사로운 뜻이 없었다. 그러므로 능히 즐거워하신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按 程子之言 引而不發하시니 蓋欲學者深思而自得之 今亦不敢妄爲之說하노라
정자程子의 말씀이 활을 당기기만 하고 발사하지 않듯이 하셨으니, 이는 배우는 자가 깊이 생각하여 스스로 터득하게 하고자 하신 것이니, 지금 또한 감히 함부로 설명하지 못한다.
學者但當從事於博文約禮之誨하야 以至於欲罷不能而竭其才하면 則庶乎其可以得之矣리라
배우는 자가 다만 박문博文약례約禮의 가르침에 종사하여 그만두려고 해도 그만둘 수 없어 그 재주를 다하는 경지에 이른다면 거의 이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